대표팀속도올려야손흥민장점나온다

붉은유니폼만입으면작아지는에이스왜

Ilgan Sports - - 프론트 페이지 -

토트넘선챔스리그4분만에선제골A매치에선345일동안무득점굴욕빠른템포로풀어갈부분전술필요

손흥민(25·토트넘)에게는 ‘두 가지얼굴’이있다.하나는잉글랜드프리미어리그(EPL)토트넘소속으로유럽무대를종횡무진하는‘손세이셔널의 얼굴’이고, 다른하나는대표팀에서345일동안침묵에잠겨있는‘국가대표의얼굴’이다.토트넘의‘손세이셔널’은 올시즌도펄펄날기시작했다. 14일(한국시간) 영국웸블리스타디움에서열린 2017~2018시즌 유럽축구연맹(UEFA)챔피언스리그조별리그H조1차전보루시아도르트문트와경기에선발출전해시작4분만에시즌첫골을터뜨리며쾌조의스타트를알렸다.이렇게잘나가는손흥민이지만대표팀에선여전히 우울하다. 그의존재가치가땅에떨어져있기때문이다. 2016년 10월6일열린2018 러시아월드컵아시아지역최종예선3차전카타르전이후 345일 동안A매치무득점 행진(?)을 이어가고있다는점에서그렇다. 그의모습은너무극명하게대조된다.손흥민은 2016~2017시즌 총 21골 10도움을기 록하며아시아선수최초로20골고지를돌파했다.또 차범근(64) 전감독이 1985~1986시즌독일을무대로세운한국인선수한시즌유럽무대최다골(19골)기록도갈아치웠다.하필이면그기간동안대표팀이 ‘월드컵본선진출 위기’라는 극심한부진에시달리면서손흥민의침묵은더집중적인조명을받았다.한축구팬은“(아시아선수신기록수립의) 그선수가맞나싶다”며안타까운심정을토로하기도했다.소속팀만가면맹활약을펼치는손흥민이대표팀에서는유독부진하다보니시선이집중될수밖에없다.더군다나무득점으로끝난이란-우즈베키스탄2연전에서이렇다할모습을보여주지못한채토트넘으로복귀한손흥민.그러나소속팀에복귀하자마자 ‘별들의 무대’ 챔피언스리그에서곧바로시즌1호골을터뜨리며건재함을과시했다. ‘토트넘의손흥민’과‘대표팀의손흥민’이보여주는전혀다른두얼굴의이유는무엇일까.

토트넘손흥민이14일(한국시간)영국런던웸블리스타디움에서열린2017~2018 UEFA챔피언스리그조별리그1차전도르트문트(독일)와홈경기에서선제골을기록한뒤환호하고있다. 런던(영국)AP=연합뉴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