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혐의포착되면축구협회다시수사

Ilgan Sports - - NEWS - 최용재기자

“KFA의 다른혐의가포착되면더수사를진행할것이다.”

대한축구협회(KFA) 임직원 비위행위를 수사한 서울지방경찰청지능범죄수사대 남규희 경정이 밝힌말이다.경찰수사가‘완전히’끝나지않았음을암시하는한마디다.

지능범죄수사대는 14일 업무추진비와 법인카드를 사적으로 사용한 조중연(71) 전 회장 등 KFA임직원 1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KFA 임직원 12명이 220여 회에걸쳐총 1억3000만원 상당을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4월부터 문화체육관광부산하기관인 ‘스포츠 비리 신고센터’가 수사 의뢰한 내용을 모두 확인하고최종결과를발표했다.남경정은이날일간스포츠를통해 “지난해 12월 문체부가 경찰에수사의뢰했다는기사를봤는데사실은 올해 4월에야 수사 의뢰를 받았고이후수사에들어갔다”며 “모든 내용을 수사했고, 충실히 진행했다. 수사를 통해 확정된 내용을최종적으로발표한것”이라고밝혔 다. 이어 “피의자들 신분이확실해구속 수사할 계획은 없다”고 덧붙였다.

이제이사건은검찰로넘어갈예정이다.

남경정은 “다음 주중으로검찰에송치할예정이다.또문체부에도최종결과를통보할것이다.그렇게하면일단우리의임무는마무리된다”며 “수사 결과를넘겼으니앞으로 검찰과 법원이 판단할 것”이라고설명했다.

하지만이런과정이수사종결을 의미하는것은 아니다. 지능범죄수사대는언제든지다시수사에나서겠다는 의지를 가지고 있다. KFA임직원비리가일회성이아니라관행적으로 이뤄졌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또남경정은 “KFA 비리에대한수사의뢰가온다면당연히다시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이어 “수사가 막 끝났고결과를발표했다. 지금 상황에서 KFA 비리에대한새로운첩보를접수한것은없다”고밝혔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