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혁인양포장된 젊은회전문 인사

실패한지도자에게KFA전무이사감투공정한단계밟지않고초고속승진논란

Ilgan Sports - - 프론트 페이지 - 최용재의까칠한축구 최용재기자

지난 8일 대한축구협회(KFA)가 단행한조직개편키워드는 뭘까. ‘황태자의컴백’이다.

KFA는‘행정총괄책임자’인전무이사에홍명보전국가대표팀감독을내정했다. 협회가 정의한 이번 인사 배경은이렇다. “집행부의 자연스러운 세대교체를이루고변화와혁신을요구하는국 민의목소리와함께정몽규회장의인적쇄신에대한강한의중이반영됐다.”일간스포츠가바라보는인사배경은이렇다. “이건 특혜다. 홍명보 전 감독만을위한파격적특혜다.그리고‘또다시’한국축구속으로입성했다.”왜특혜인가.행정경험이‘전무’하다.홍전감독은 그간 행정가를 ‘지망’해 오긴 했다. 행정가로서 어떤 일도 해 보지 않은 이를책임자로앉히는조직은KFA를제외하고 찾아보기 힘들다. 사전적 용어로 특혜에 매우 걸맞다. 여기에 전무이사를보좌하는사무총장직을신설하는노력까지 더했다.전무이사로오기전,홍전감독이어떤결실이나성과를거뒀다면 그래도 이해할 만하다. 최소한의 희망이라도제시했다면다른시선으로볼수있다. 2014브라질월드컵의참패로인해대표팀감독직에서물러난뒤중국항저우 뤼청지휘봉을 잡았다. 1부리그였던팀은2부리그로강등됐다.홍전감독은자진사퇴했다.홍전감독은브라질월드컵참패를책 임지고 물러난 바 있다. 중국행은 재기를노렸던과정으로볼수 있다. 그러나여전히재기의발판조차마련하지못한상황이다. 이 상황에서 전무이사 자리가주어진것이다.행정가로서최소한의성과가입증됐을때영입했어야했다.

다른방법은 없었을까. KFA에서 실무경험을쌓게한뒤승진시키는방법도 있었다. 지금의 자리는 형평성에 어긋날 뿐 아니라 정도와도리에도 맞지 않는 일이다. 일각에서는 수십년간장학재단을이끌었던경험이있다고항변한다.한국축구전체를총괄하는KFA전무이사의 책임, 역할과개인장학재단이같은값으로비교될수있는 자리인가. 또많은축구인들이은퇴이후장학재단을운영하고 있다. 그들에게전무이사자리제안이있었다는이야기는들어보지못했다.지금의상황은홍전감독이▶지도자로서실패했고▶이제행정가로서꿈을꾸고있으니▶전무이사를하기바란다는정몽규회장의결정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인적 쇄신에 대한 강한의중?세대교체라고포장한‘젊은회전문인사’다.

홍전감독은물론KFA가전략적으로키운대표적 인물이다. 자신들이 공을 들인 인물을끝까지책임지겠다는의지는이해할만하다.그러나KFA는홍전감독을향한특혜를반복적으로자행했다.특혜를받은홍전감독은공정한단계를밟지않고초고속승진에성공했다.

그는 지난 2005년 1급 자격증이 없는 상황에서 국가대표팀 코치가 됐다. ‘무자격 논란’이 일어났다. 이후 1급 자격증을 따는 데까지KFA의무한지지가 있었다.유소년지도와육성경험이전무했던홍전감독은 200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감독을 맡았다. 8강이라는성과는 KFA의 확신으로 돌아왔다. 2010 광저우아시안게임 4강전에서 ‘골키퍼 교체’라는 치명적 실수로 결승행이 좌절됐지만KFA는 그를 신뢰했다. 아시안게임에서 결승진출실패.다른감독이었다면경질감이다.

2012 런던올림픽에서 동메달 신화. KFA의홍전감독을향한확신이맹신으로변하는결정적 계기였다. 이런맹신으로홍전감독에게2014브라질월드컵지휘봉을건넸다.성인무대경험이 전무한 홍 전 감독에게 최고의 대회인월드컵 감독을 맡긴 것이다. 반대의 목소리도많았다.하지만KFA의눈에는오직홍전감독만보였다.그를키울생각에만빠져있었다.결과는 모두가 알다시피 참패다. ‘엔트으리’ 논란이 일어났고, 성인팀한번지도해보지못한한계가적나라하게드러났다.

성인팀에서경험이없는이에게월드컵감독을시켜 실패했다. 이기억을매우 ‘편하게’ 잊었다. 그리곤수년뒤에행정총괄관리자를맡겼다.홍전감독을향한특혜의반복.이번엔성공할수있을까.

홍전감독은언제나위기의순간에한국축구를 위해 도전한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희생과 헌신의 의미가 담겨 있다. 하지만 냉정하게말해 KFA 특혜속에서의 도전이다. 그도전은홍 전 감독을 제외하고 그 누구에게도 찾아오지않았다.한치의실수도용납하지않는,공정한경쟁을제안받지못한다른이들과출발점부터다르다.

앞으로는어떨까.지금까지KFA는홍전감독에게준것이있다.홍전감독은KFA로부터받은것이있다. KFA와홍전감독의관계는운명공동체다.서로를밀쳐낼수없다.개혁과변화의목소리가울려퍼지고있는 상황이다. 홍전감독이KFA에바른 소리,반대의목소리를낼수있을까.

8일대한축구협회전무이사로선임된홍명보(오른쪽)전한국축구대표팀감독이2014년5월23일파주트레이닝센터(NFC)에서열린대한축구협회주관축구대표팀바비큐만찬에서정몽규회장을만나악수를나누고있다. IS포토

콜롬비아,세르비아와평가전을앞둔축구국가대표팀토니그란데코치(왼쪽),신태용감독(왼쪽에서세번째),하비에르미냐노코치(맨오른쪽)가7일오후경기도수원시수원월드컵경기장보조경기장에서훈련하는모습을지켜보고있다. 연합뉴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