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민 단1분이라도미친듯이뛰겠다

Ilgan Sports - - KFA의 회전문인사 - 주목받는대표팀신예의당찬각오서귀포=피주영기자

“단 1분이 주어져도 미친 듯이 뛸겁니다.그라운드위에서물불가리지않는모습을제대로보여주고싶어요.”최근제주서귀포의한카페에서만난 이창민(24·제주 유나이티드)은 자신감 넘치는 얼굴로 말했다.기회만주어지면사력을다해뛰겠다는표정이었다.

천신만고 끝에 2018 러시아월드컵본선에오른한국은 ‘남미의 강호’ 콜롬비아(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와 ‘동유럽의 복병’세르비아(14일 울산 문수경기장)를 상대로두차례평가전을 치른다. 2연전을앞두고 ‘새 얼굴 찾기’에 나선신태용축구대표팀감독은난세의영웅이 될 만한 자질을 갖춘 신예를 여럿발탁했다.그중이창민은새로운‘히어로’가 될자질이 돋보인다. 올시즌제주의 7년 만의준우승을이끈 간판스타다. 공격형미드필더로나서는그는정규리그 25경기에서4골3도움을기록중이다.

대표팀 승선은 두 번째다. 그는울리 슈틸리케(독일) 전감독이이끌던 지난 6월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시리아·카타르 2연전을 통해생애첫태극마크를달았다.하지만당시에벤치만지키다가 돌아왔다.그사이대표팀사령탑도바뀌었다.이창민은 “지난 번에 데뷔전을 치르지 못했고, 신태용 감독님이 새로오셨으니처음발탁된거나다름없다”며웃었다.

이창민은 일명 ‘신태용의 아이들’이다. 그는 2016 리우 올림픽에서신태용당시올림픽대표팀감독의부름을받고 권창훈(수원 삼성)정승현(울산 현대) 등과함께주축멤버로활약했다. 중앙미드필더로활약한이창민은신감독과함께16강 진출을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 그래서일까. 경기력 부진으로 위기를 맞은 신 감독은 콜롬비아·세르비아 평가전을 앞두고 ‘이창민 카드’를 꺼내 들었다. 신감독은“많이 뛰는 선수다. 역습이나오픈공격에나갈때장점이있다”며“이번기회에대표팀중심에있는선수들과 어느 정도 손발을 맞출 수 있을지 보고 싶어서 뽑았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창민은 “신 감독님의스타일을알고있으니,원하시는 점을 빨리 파악해 훈련과 경기중에 보여 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도 “‘신태용의 아이들’로 불리는만큼감독님께죄송하지않게최 선을다하겠다”고다짐했다.

그는 제주 동료들 사이에서 ‘축구 또라이’로 통한다. 무슨 일이든“이만하면됐다”고말하는법이없기 때문이다. 잠 많던 고교 시절에새벽개인운동을하루도거른적이없다.청소년대표팀에서반드시주전을차지하겠다는일념하나로졸린 눈을 비비면서도 볼을 찼다. 이때생긴습관이성인이된지금까지이어졌다.지금도팀에서가장늦게까지남아개인운동을 한다. 팀동료인권순형은 “(이)창민이는 헬스장에서 산다. 언제든가면볼수있다”며 “그럴 때면 동료들이 ‘쟤 또시작됐다. 또라이 모드 시작됐다’고말한다”고전했다.

트레이드마크인 강력한 중거리슛은 이런 근성으로 만들어 낸 결과물이다. 그는 이번 시즌에 감바오사카(일본)와 2017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1차전을 시작으로리그등여러경기에서 중거리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이창민은 “축구를 잘하기위해서 하는 일이라면, 눈이 돌아갈만큼 더 강한 승부욕을 보인다. 아무리 힘든 훈련을 해도 체력 운동으로 마무리한다”면서 “형들이 지나가면서 ‘저 축구또라이진짜독하다’고 농담한다. 오히려 그 말에희열을느껴조금이라도더하게된다”고했다.

신태용호의 일원이 된 이창민의목표는데뷔전을치르는것이다.그는 “태극마크는 모든 선수들의 최종 꿈이다. 기대도 되지만, 걱정과중압감도 있다”면서 “비록 콜롬비아와 세르비아가 강하고 세계적인선수들이있지만,그라운드를밟고싶다. 몇 분이든 정말 간절하게 뛸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인터뷰를마칠때쯤그는대뜸말했다.

“진짜 태극마크에 모든 것을 걸어 보려고요. 대표팀에서도 ‘축구또라이’타이틀을얻어야죠!”

제주이창민이3월울산전에서골을넣고동료와함께기뻐하고있다.프로축구연맹제공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