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V에하이브리드까지 연말수입신차대전

Ilgan Sports - - 일간스포츠 - 안민구기자

수입차업체들이 막바지 신차 출시를 서두르고 있다.스포츠유틸리티차(SUV)에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모델까지종류도다양하다.연말까지조금이라도더팔겠다는의도라는분석과함께다양한라인업으로 앞으로 닥칠지 모르는 불황에 대비하기 위한전략으로도해석된다.

12일업계에따르면BMW는올하반기최대기대작인SUV모델뉴X3(사진)를오는17일에출시한다.

BMW X3는 지난 2003년에 출시한뒤글로벌시장에서150만대이상이판매된인기모델이다.국내에서도X시리즈가운데가장많이팔렸다.

뉴X3는 3세대완전변경모델로,이전모델보다차체가길고넓어진것이특징이다.국내에는뉴 X3 x드라이브20d모델이먼저출시될것으로보인다.이모델은 2.0ℓ디젤엔진과8단자동변속기가조합됐다.최고출력190마력,최대토크40.8kg·m의힘을낸다.

BMW는또올연말진일보한친환경차로평가받는PHEV 모델도대거국내시장에선보일 계획이다. 플래그십(기함) 세단인뉴 7시리즈에 PHEV 기술을접목한뉴 740e와 함께뉴 330e, 뉴X5 x드라이브40e등을잇따라출시할예정이다.

메르세데스벤츠역시이달 GLC 350e 4매틱을 출시,국내의PHEV시장을노린다.

벤츠의 SUV 라인업가운데서도판매성장이주목되는주력모델 GLC에서 처음으로나오는 PHEV 모델로국내팬들의관심이집중되고있는모델이다.

지난3월에서울모터쇼에서공개된더뉴GLC 350e는 2.0ℓ가솔린엔진과8.7KWh용량의고전압리튬이온배터리를탑재하고있다.시스템최고출력320마력,합산최대토크 57.1kg.m의 성능을내며순수전기모 드로34km를주행할수있다.

일본 고급차를 대표하는 렉서스도 11년 만에 완전변경된플래그십세단인LS를 12월 중에선보일예정이다.

올해 초 북미국제오토쇼(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공개된 5세대 LS500은 쿠페스타일의디자인과함께새로개발된최고출력 310마력의 V형 6기통 3.5ℓ 트윈터보엔진을탑재해특유의 정숙성, 편안한승차감과 함께 뒤떨어지지 않는 주행 성능까지갖췄다는평가다. 하이브리드버전인 ‘LS500h’는 멀티스테이지하이브리드시스템을채용해연비성능을높이면서도편안한주행감을극대화했다.

이미 ES300h로 수입하이브리드차시장을꽉잡고있는렉서스는5세대완전변경모델 LS500으로 국내하이브리드차시장공략을더강화한다는방침이다.

한수입차업체관계자는“자동차회사의실적을좌지우지하는것이바로신차”라며 “시장점유율을높이기위한수입차업체들의경쟁이연말까지치열하게펼쳐질전망”이라고말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