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FA추가영입없다

Ilgan Sports - - 일간스포츠 - 이형석기자

아질수밖에없었을것이다”며 “합리적인계약을하기위해구단에서많은고민을했다”고덧붙였다.

kt는 오히려 ‘선수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애썼다’는 입장이다. “지난주까지 세 차례 만났으니 삼고초려를한 셈이다”며 “금액 외적인 부분에서 많이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황재균 선수에게‘경기도와 수원을 대표하는, 상징하는선수가 돼 달라’고 요청했다”며 “당장 우승 전력은 아니지만 우승팀전력을만들어가는중심타자역할을 해 달라고 부탁했다”고 덧붙였다.

FA 추가영입에대해선 “올 시즌더이상의 FA 영입은없다”고선을그었다. 이 관계자는 “우리팀엔 젊은 선수들이 많다. 육성 기조를 유지해야 한다”며 “젊은선수들이성장하고있고군복무중이거나다녀온선수가운데서도유망주들이많다”며 “추가 영입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당장 우승이나 5강을 목표로 하진 않는다. 강팀을 만들어가는 과정에 있다”면서 “황재균의영입역시팀을강하게만드는연장선상”이라며 영입 배경을 설명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