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순의반격고김광석친형,이상호기자고소

Ilgan Sports - - 연예 - 명예훼손행위손해배상청구최소 총6억원대위자료 소송 황지영기자

고(故) 김광석의부인서해순이딸살해혐의를 벗어던지고, 자신에게의혹을제기한고김광석의친형과이상호고발뉴스기자를고소한다.

13일 서해순의 법률대리인 박훈변호사는 서울서부지법에 전자소송형태로고인의친형인김광복과이상호기자를명예훼손행위에대한손해배상청구등으로소송장을접수한다고밝혔다.타살의혹을맨처음제기했던 영화 ‘김광석’에 대한상영금지가처분신청도할예정이다.

박훈 변호사는 “딸 서연양의 사망 사건을 수사한 서울지방경찰청에이상호기자와매체고발뉴스,김광복을상대로출판물등에의한명예훼손·허위사실적시명예훼손·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 관한 법률 위반·무고 혐의 등을이유로 14일 오전 10시고소장을직접제출하겠다”고밝혔다.

서해순측이요구한위자료는이 상호기자 3억원, 김광복 2억원, 고발뉴스 1억원이다. “손해배상 청구금액은 대법원의 명예훼손 위자료산정기준을참작했고재판과정에서 금액을 상향 조정할 것”이라고설명했다. 이어 “그 외에악의적기사를쏟아낸언론사와심한명예훼손을 한 인터넷 논객·블로거, 지속해서 비방 목적의 댓글을 단 네티즌,일부국회의원들에대해서는추 후법적대응을면밀히검토하기로했다”고덧붙였다.

서해순측은영화 ‘김광석’의 상영 금지 및 비방 금지 가처분 신청도 제기했다. 영화 ‘김광석’을 극장·텔레비전은 물론이고 유선방송·IPTV 등으로도상영해서는안되며, DVD나 비디오·CD로 제작·판매·배포해서도 안 된다는 것이다. 아울러 형 김광복과 이상호 기 자가 서해순에 관해 ‘김광석 혹은딸서연양을사망하게만들었다’는식의비방언행을하지못하게해달라는비방금지가처분도신청했다.서해순측은이상호기자가상영금지를어길경우회당 5000만원을지급해야하며,김광복이나이기자가비방금지가처분을어길경우에는 1000만원을 지급해야한다고적시했다.

박변호사는 “이 기자가소송을기다린다는 말을 수없이 했다. 이기자가무슨증거를제출할지매우궁금하다”면서“이사건은여혐(여성 혐오) 코드를 이용한 관음증의사기극’이라고페이스북에적었다.

김광복과이상호기자등은지난9월 “서해순저작권소송에서유리한 결과를 얻기 위해 딸 서연양을일부러사망하게한정황과의혹이있다”고 주장하며 서해순을 사기·유기치사혐의로고소·고발했다.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약 두달간수사한끝에지난10일서해순에대해‘혐의없음’결론을내리고사건을불기소의견으로검찰에송치했다.

가수고(故)김광석의부인서해순이12일서울종로구서울지방경찰청에피고발인신분 으로출두한뒤취재진질문에답하고있다. 박찬우기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