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케팅 이용당한 김혜수,흥행빼고다얻었다

Ilgan Sports - - 연예 - 조연경기자

“계속 영화를해주셔서 감사해요.” 미안함을표하는김혜수에게관객들이위로를건넨다.

‘김혜수 원톱 누아르물’로 홍보된영화 ‘미옥(이안규 감독)’이 혹평 속에, 흥행과는 멀어졌다. 배우들마저아쉬움을토로할 정도다. 영화는관객들이기대했던완성도에현저히미치지못했다.

‘미옥’은범죄조직을재계유력기업으로키워낸2인자 현정(김혜수)과그녀를위해조직의해결사가된상훈(이선균)그리고출세를눈앞에두고이들에게덜미를잡힌최검사(이희준)까지벼랑끝에서마지막기회를잡은세사람의물고물리는전쟁을그린누아르다.

관객들이 ‘미옥’에 더욱 분노한 이유가 있다. 영화개봉 전에 진행된 홍보·마케팅 포인트가관객들이 실제영화에대해상상할수있는범주에서훨씬벗어나있었기때문이다. ‘미옥’ 측은애초제목이던‘소중한여인’에서‘미옥’으로제목까지변경했다.여성캐릭터김혜수에초점이맞춰져있는것으로홍보했다.

하지만뚜껑을열어보니영화는현정(미옥·김혜수)이아닌 상훈(이선균)의 이야기였다. 상훈의시선으로그려지는스토리는상훈의감정선을따라가며상훈이벌여놓은 판이다. 여기에현정이어쩔수없이합류하는식으로흘러간다.

비주얼부터액션까지,김혜수가이번작품으로새로운도전을한것은맞다.그러나캐릭터가아닌영화전체를봤을때‘김혜수의영화’라고하기에는어폐가있다. 특히언더보스김혜수에‘모성애’라는키워드까지얹으면서관객들은영화를보고혼란스러워할수밖에없는상황이다.

여기에 김혜수·이선균이 개봉 전 진행된 인터뷰에서이같은반응을예측,배우이자관객으로서영화에대한아쉬움을드러내자관객들의혼란은 ‘시놉 사기아니냐’는논란으로 이어졌다. 결국개봉이후 ‘미옥’은비난을한몸에받고있다.

김혜수는 “내가 원했던모성애는지금영화에담긴모성애가 아니다. 최대한 드라이하게 그려지길 바랐 다”고 밝혔고, ‘미옥’을 선택한큰이유중하나로 ‘여성중심누아르’를꼽았던이선균은“원래시나리오는사건중심의누아르가아니었다”며 “제목이 ‘미옥’이다 보니 관객 입장에서는생각하는 그림이 있지 않겠나.반응이염려되기도한다”고솔직하게고백했다.어떤이유에서든자신이출연한영화가융단폭격을맞는다면기분좋을배우는아무도 없다. 일부배우들은 말로는 표현하지 않더라도 개봉 이후 무대인사 등홍보에일절참여하지않으면서감정상태를은연중에내비치는경우도있다. ‘망하고있는영화’의무대인사는분위기도최악이다.

하지만‘미옥’팀은개봉첫주무대인사를비롯해정해진홍보일정을 100%소화하고있다.책임감이뒤따른 행동이다. 이에수준높아진영화팬들은작정하고배우들을위로하기위해일부러영화관을찾고 있다.똑똑한관객들은이미알고 있다. 배우들은이런영화를보여줄수밖에없는현실에미안함을 표했고, 그들을위로하는것은관객의몫이됐다.

특히마케팅에‘이용당한’김혜수는누구보다따뜻한응원과위로를 받았다. 지난주말진행된무대인사에서관객들은“김혜수”를끊임없이연호했고,무대인사가끝난뒤스크린앞으로달려가직접선물을전달하기도 했다. “계속영화를해줘감사하다”는진심어린 인사가 이어졌고, 김혜수는감동받은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전혀예측하지못했던위로에김혜수는결국눈시울을붉혔다는후문이다.

이와관련해영화관계자는“감독이사고를쳐팬들이마지막까지위로한‘불한당’과비슷하다.결과는아쉽지만 배우들에게는 다른 의미로 잊지 못할 경험이될 것이다. 이는배우들이현재영화를소비하는관객들의수준을확실하게체감할수있는척도가될수있다. 향후작품선택과촬영과정에분명히영향을끼칠것이다”며 “‘미옥’에 대한관객들의반응은김혜수개인뿐아니라여성영화에대한응원이기도하다”고전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