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투수 구창모한일전키플레이어

Ilgan Sports - - 야구 -

선동열대표팀감독은일본전투수운용에총력전을예고했다. 키플레이어는구창모(20·NC)다. 선발만큼무거운임무를맡았다.

당초구창모를향한기대는높지않았다.왼손투수라는이점이있지만포스트시즌6경기에서 평균자책점 16.36을 기록하며부진했다. 선 감독은 다른 좌완 함덕주에게더많은기대를걸었다.정규시즌 선발,포스트시즌불펜으로나선경험을높이샀다. “선발투수가 무너져도두번째투수가잘 막아 주면 역전과 승리의 발판을 만들수 있다”고 강조하며 함덕주를 그 자리에내세우겠다는공언도했다.

그러나 함덕주의 컨디션은 기대와 달랐다. 훈련기간내내좋지 않았다. 코치진에서도 “포스트시즌을 치른 탓에 피로감이가시지않은것같다”고했다.선감독도“백스윙이다소커졌다”고우려했다.이런상황에서구창모가대안으로떠올랐다.구위와제구력뿐아니라실전감각도대표팀 투수진 가운데 가장 좋다는 평가다. 10일 넥센과연습경기서1이닝을무실점으로막아 냈고, 12일 경찰야구단과경기에선경찰야구단투수로올라대표팀타선을3이닝동안무실점으로막아냈다.선발후보박세웅과김대현의컨디션도좋지않다. 구창모는 정규 시즌 동안 25번 선발투수로 등판했다. 선발 등판 가능성도 제기됐다.선감독의투수운용전략에도변화가생겼다. 일단 구창모를 선발로 돌릴 생각은없다. 선발투수가 빨리 무너져도 불펜 투수들을 두루 동원해 남은 이닝을 막아 낼계획이다.구창모는이전부터비중을뒀던‘두 번째’투수로내세운다.선감독은“훈련기간동안에는변화구제구가좋지않았 다. 하지만실전을통해영점을 잡았다. 심리적으로도 배포가 보이는 투수다. 비중있는 역할로 내보낼 필요가 있다”고 평가했다.

역대 한일전을 돌아보면 왼손 투수가좋은 역할을 해 왔다. 2000 시드니올림픽은 구대성, 2008 베이징올림픽은 김광현, 2009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선 봉중근이돋보였다.구창모도140km대 중반이찍히는빠른공에 슬라이더, 커브등변화구를두루던지는 투수다. 차세대‘일본킬러’로부상할수있는자질을갖췄다.

구창모도 자신감이 있다. “실전 경기를거듭할수록내가원하는공에다가서고있다. 공인구도손에익고 있다. 대표팀에간다고 하니까 일본을 상대로는 ‘가위바위보조차패하지 말라’는 말도 들었다. 어떤경기, 어떤상황에나서도잘 던지겠다”고힘주어말했다.

구창모.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