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 1000만 관객장담못한다

Ilgan Sports - - 연예 - 제작비만400억원 벌써 원작훼손 우려목소리

제작비400억원의영화‘신과함께(김용화감독)’가 대박과쪽박의갈림길에섰다.

오는 12월 20일에 개봉하는 ‘신과함께’는 롯데엔터테인먼트가겨울대목텐트폴(한제작사라인업중성공확률이높아다른작품손실을메우는 역할) 영화로내세운작품이다. 400억원의제작비를들여1편과2편을동시 제작했다. 마블히어로무비에서나볼법한스케일과CG로기대를모으고있다.한편당손익분기점만 약 600만 명. 큰기대만큼우려도 크다. ‘무조건1000만’을외치기엔상당한위험요소를안고있다.

이영화는화려한캐스팅으로일단시선을 모은다.멀티캐스팅의‘끝판왕’수준이다. 1편에선하정우·차태현·주지훈·김향기 등이 주연을 맡았다. 이정재·김해숙·김수안·이경영·김하늘·오달수등이특별출연한다. ‘신과함께’ 한편만보면충무로대표선수들의반이상은한꺼번에구경하는셈이다.

또한한국영화기술의발전이‘신과함께’에담겼다.김용화 감독이 이끄는 덱스터스튜디오는 CG로는 국내최고의기술을보유하고있다. 이기술이집약된작 품이바로 ‘신과함께’인 것. 앞서지난 10월 부산국제영화제아시안필름마켓에서12분분량의하이라이트영상이공개돼해외 103개국에 선판매됐다.태국배급사관계자는“독특한이야기와훌륭한특수효과가눈에띄는작품”이라며‘신과함께’의CG를호평했다.

최근할리우드진출을타진중인김용화감독의연출력도기대 포인트다. 김감독은마블코믹스명예회장이자영화제작사파우엔터테인먼트회장인스탠리와손잡고히어로무비 ‘프로디걸’을 연출한다. ‘신과함께’는그의본격적인할리우드진출전보여줄역사적첫발걸음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쉽게 1000만 관객을 장담할 순없다. 원작인동명의웹툰이많은팬을보유한히트작이기 때문이다. 원작을어떻게 각색했는지, 원작의판타지를얼마큼리얼하게구현했는지를지켜보는눈이많다. 원작의진기한캐릭터가없어진점을비롯해벌써부터영화판‘신과함께’를향한우려의목소리가높다. 대형블록버스터의화려함에가려원작의감동이사라지지 않을까 걱정하는 이들도 여럿이다. 김용화 감독은자신도원작의팬임을강조하면서 “원작의 감정이 극대화됐다. 원작을 사랑하는 나로서도 원작팬과원작을접하지않은관객모두만족시켜야하는것이숙명이라고생각했다”고밝혔다.

강림 역의 하정우도 의외의 걱정거리다. 하정우는동시기개봉하는영화 ‘1987(장준환 감독)’에서도 주인공으로출연한다. ‘1987’은메이저배급사인CJ엔터테인먼트의텐트폴영화다. ‘신과함께’와 정면대결한다. ‘하정우 대 하정우’의 구도다. 두영화의분위기와하정우가맡은캐릭터의성격이정반대인터라자칫관객들의몰입을방해할수도있다.

사실가장큰위험요소는CG다. ‘신과함께’의최고장점이될수도,최고단점이될수도있다.영화의성패가 CG에 달려있다고해도과언이아닐 정도. 여전히후반작업중으로아직장담할수없는부분이기도하다. 어색한 CG로 어설픈영화가 나온다면, 김용화감독의전작 ‘미스터 고’의 흥행참패가반복될수도있다.하정우는“이영화에는CG와같은기술적성과,판타지에 대한 배경도 있다. 그러나 이것들이 드라마를앞서지 않아더 좋은 영화다”며 “판타지에 대해 여러말들을하는걸 접했다. 영화를 보면 다를 것이다”며자신감을표했다.

배우주지훈,차태현,김향기,하정우,김용화감독,배우이정재(사진왼쪽부터)가14일서울광진구롯데시네마건대입구에서열린영화‘신과함께’제작보고회에참석해포토타임을갖고있다. 박세완기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