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는인생의낭비다 명언떠오르게한스타

Ilgan Sports - - 연예 - 김진석기자

누군가의말대로‘SNS=인생의낭비’가됐다.

지난13일배우서유정은여행중에올린사진한장으로대국민죄인이됐다.자신의SNS에이탈리아문화재사자상에올라탄인증샷을공개했기때문. ‘1초뒤에무슨일이터질지도모르고난 씩씩하게 저기 앉았다 혼났다. 나 떨고 있니오마후다닥’이라는글을남겼다.이미사자상에오른게잘못된행동이고현지서누군가지적해잘못임을알게됐다.논란이될만한행동이라는걸알고도국내네티즌모두가알도록SNS에게재해일파만파소문이 났다. 뒤늦게사과했지만국제적망신이라는비난에서벗어나긴힘들다.

‘마동석의 여자 친구’로 유명한예정화는지난 4월 한손에꺾인매화나뭇가지를들고있는사진을 공개했다. 해당매화는수명이 100년 안팎으로추정된나무로박물관에서특별전을열정도로그의미가깊은것.뒤늦게모형임이밝혀졌지만예정화가조화·생화를떠나꽃을꺾은것부터 잘못됐다.매화나무를꺾지않았다고해도들어가지말라고친울타리안으로들어간행동은명백히잘못됐다.마찬가지로사과했으나‘개념없는’사람이됐다.

한고은은‘가만히있으면중간’이라는말이딱맞았다. 최시원의반려견이한일관대표를물어죽인사건으로시끄러운와중에‘나쁜개는없다는 말, 너무맞죠.왜사람탓을아니하고그개의안락사를논하는지한생명을있는그대로존중하며인정하고반려하는시점이필요하다는목소리를조심스레내어봅니다’라고적었다.충분히할수있는말이지만문제는해당발언의 시점. 개로인해죽은고인의애도가 아닌, 개목줄에대해운운하고있는한고은의시의적절하지않은발언에대해많은사람들이돌을던졌다.

SNS를 통한연예인들의큰논란이여전히계속되자매니지먼트는방법을찾고 있다. 한매니지먼트관계자는“연예인의계정으로돼있지만사실 소속사에서 관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다른매니저도“연예인들이업로드하기전,매니지먼트에허락을받게한다”고말했다.

과거 광고 계약서에는 ‘을’인 연예인이 뜻하지않은스캔들에휘말려브랜드명예를실추시켰을경우손해배상을해야한다는조항이있었다.그러나최근연예인들의연애가더이상숨기기보다드러내는추세이다보니해당조항은없어졌고대신SNS논란에대한조항이추가됐다.광고에이전트윤설희씨는“SNS로인한논란이일어날경우브랜드에서책임을물을수있는조항이몇몇예민한연예인계약서에쓰여있다”고설명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