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청소년야구선수권한일전서승리전국구에이스요시다넘고슈퍼라운드행고시엔괴물’위에‘베이징키즈’

결승포날린김태한,승리투수김기훈등

Ilgan Sports - - 프론트 페이지 - 일본‘무쇠팔’꺾은‘1차지명’네남자배영은기자

‘베이징 키즈’가 다시한번한국야구의미래를밝혔다. 2019년 KBO 리그신인 1차 지명선수들이포함된한국청소년야구대표팀이‘무쇠팔’요시다고세이를앞세운일본을꺾었다.

김성용(야탑고) 감독이이끄는 18세 이하대표팀은지난 5일 일본미야자키선마린스타디움에서열린제12회아시아청소년야구선수권조별리그A조일본과3차전에서3-1로승리했다.일본을조2위로밀어내고3전전승으로슈퍼라운드에진출했다.

승리의주역은 ‘1차 지명 사총사’였다. 두산에 1차지명된4번타자김대한(휘문고)은1회 1사 1·2루서 요시다의초구슬라이더를받아쳐왼쪽담장을넘기는선제결승3점홈런을터뜨렸다.맞는순간홈런임을직감할만큼큼직한 타구. 일본전역이관심을갖고지켜보던요시다를단한방으로무너뜨렸다.

시속 150㎞대 강속구를뿌리는요시다는지난여름고시엔대회에서일약전국적스타가 됐다. 1회전부터준결승전까지5경기 연속완투승을 올렸다. 선수층이얇아교체멤버조차충분하지않은가나아시농고를결승까지 올려놓았다. 비록결승전에서 5이닝 12실점으로 무너졌지만, 일본전역의야구팬들은2주 동안 6경기에서 50이닝을 소화하면서공 881개를 던진요시다의살인적투혼에 열광했다. 이날도한일전에요시다가등판한다는사실만으로일본언론이큰관심을보였고, ‘닛칸스포츠’는이닝별속보까지내보내면서요시다의피칭결과에 주목했다. 김대한이그런요시다를상대로기습적인일격을날렸다.

KIA 1차 지명을받은왼손 김기훈(동성고)도 요시다와선발맞대결에서밀리지않았다. ‘지옥에가서라도데리고온다’는왼손강속구투수인그는침착하고강한피칭으로일본타선을제압해나갔다. 3회까지볼넷두개만내주며무안타로막았고, 4회와5회실점위기도무사히넘겨5이닝무실점으로승리투수가됐다.

김기훈에이어등판한삼성1차지명투수원태인(경북고)역시임무를완수했다.실책으로한점을내주긴했지만노련하게위기를극복하고추가실점을막았다.삼성이3년전부터일찌감치1차지명으로점찍었다는투수다웠다.

김기훈과원태인에이어마운드에오른롯데 1차 지명투수서준원(경남고)은이경기의세번째자마지막투수였다.사이드암이면서도직구구속이시속 150㎞를넘나드는서준원의피칭에일본언론조차“고교야구레벨에서이렇게빠른공을던지는사이드암투수는일본에서도 찾아보기 어렵다”며 감탄사를 내뱉었을정도다. 8회 1사 1루서 마운드에올라마지막아웃카운트까지어렵지않게잡아냈다.

이들네명은모두 2008 베이징올림픽금메달획득이후야구를시작해프로무대진출까지앞둔‘황금세 대’들이다. 이들외에대표팀의다른멤버들도오는 10일 열리는 KBO 신인 2차 드래프트에서 상위 지명이예상된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서 성인 대표팀이 남긴 아쉬움을 청소년 대표팀 후배들이씻어주는모양새다.

이미 이정후(넥센)와 강백호(kt) 같은 ‘베이징 키즈’들이 입단첫해부터프로에서맹활약하며두각을나타내고있는 상황이다. 질적, 양적으로더풍부해진2019년 신인들에게도 기대가 커질수밖에 없다. 여러모로부담스러웠던상황을이겨 낸한일전은그희망 을엿볼수있는무대였다.

한국은이제4년만에대회우승까지세경기만을남겨 뒀다. 7일 B조 1위 대만과슈퍼라운드 1차전, 8일 B조2위중국과슈퍼라운드2차전을각각치른다.조1위로예선을마쳐결승진출가능성이높다. 가장유력한결승전(9일 오후 5시50분) 상대는당연히 일본. 한국에설욕할기회를벼르고있다.세경기는모두 JTBC3 FOX Sports가생중계한다.

일본 18세 이하청소년야구대표팀이한국전 패배에 큰 충격을 받았다. 재대결을 희망했다.

일본 고교 야구의 인기는 상당하다. 등록된 팀만 4000개가 넘는다. 반면 2018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에등록된한국고교팀은77개.인프라와등록팀에차이가엄청나다.

특히일본전국고교야구선수권인‘고시엔’ 기간에는일본전체가 들썩인다. 공영방송 NHK가 대부분경기를 생중계한다.주요 일간지스포츠면은고시엔소식으로가득하다.

올해로 100회째를 맞은 이번 대회는 지난 8월 일본 효고현 니시노미야시 고시엔구장에서 개막한 가운데 4만8000관중석이 꽉 들어찼다. 구장 연고 프로팀인 한신타이거스는고시엔이열리는기간동안아예다른구장에서경기한다.개막전에메이저리그출신인홈런타자마쓰이히데키가시구했고, 내년 봄 왕위에 즉위하는 나루히토왕세자가직접관람했다.대회기간동안약100만명내외가찾는다.일본의한대학교수는고시엔으로생기는경제효과를연간351억 엔(약3537억원)으로추정했다.참가팀과선수들은고시엔에출전하는것을큰영광으로여긴다.

당연히자국에서개최되는18세 이하청소년야구선수권에도 큰 관심을 나타낸다.최근막을내린아시안게임야구열기와는정반대다. 사회인리그에 소속된선수들이팀을이뤄나온아시안게임당시,일본취재진은거의경기장을찾지않았다.하지만이번 청소년야구선수권은 대회 준비 기간부터연일기사를쏟아냈다.

팬들역시 마찬가지다. 6일 밤일본닛칸스포츠의‘많이 본 기사’ 1위는 일본프로야구가 아닌 청소년야구선수권 한일전과관련된뉴스가 차지했다. 아시아야구연맹(BFA)에 따르면 지난 3일 홍콩전에 3200명, 4일 스리랑카전에는 2600명이 입장했다. 6일한국전에는이번대회서가장많은1만2000명이경기장을방문했다.

한국에 졌으니 선수들과 코칭스태프의 충격이상당할만도하다.

나카타 유지 감독은 “일본에 꼭 필요한끈기 있는 야구를 오히려 한국이 했다. 우리는뜬공아웃이너무 많았다”고 말했다. 9회초등판해최고시속149㎞공을던지며1이닝 1피안타 무실점을기록한네오아키라는 “마운드에선 삼자범퇴에 실패했고,타석(5번 타자, 3타수 1안타 1볼넷)에서도스스로가 너무 한심했다”고 아쉬워했다.투수와외야수,내야수모두가능한네오는일본이 26-0으로 이긴 3일 홍콩전에서사이클링히트(5타수5안타)를기록했다.

이번 대회는 아시안게임과 동일한 방식으로진행됐다. A조 1, 2위팀이B조 1, 2위팀과한차례씩맞붙는슈퍼라운드를통해결승에진출하는팀이가려졌다.

역대우승팀과현재전력을고려하면한국과일본은결승무대에서다시맞붙을가능성이높다.지금까지총 11차례대회에서일본은 5차례, 한국은 4차례, 대만은 2차례우승을차지했다.

나카타 감독은 “부족한 점을 보완해서(우승까지) 3경기 모두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반격을 맹세했다. 네오는 “재정비해서반드시갚아주고 싶다”고 복수의지를 드러냈고, 한국전에서 3타수 2안타를친 외야수 후지와라 미츠는 “우리의 기세가아직부족하지만팀분위기는나쁘지않 다”며“(한국과)제대로다시싸우고싶다”고말했다.

‘공부하는 지도자’ 김성용(48) 대표팀(야탑고) 감독은 “좋은 경기를 했다. 일본에요시다라는좋은선수가있지만우리도그에 견줄 만한 선수들이 있다”며 자신감을내비쳤다. 이형석기자

지난6월25일서울웨스틴조선호텔에서열린2019 KBO리그신인드래프트에1차지명된김기훈(KIA)김대한(두산)서준원(롯데)원태인(삼성₩큰사진왼쪽부터)이소감을말하고있다.작은사진은지난 5일(한국시간)일본에서열린제12회아시아청소년야구선수권조별리그A조일본과경기에서U18야구대표팀김대한이1회3점홈런을날리고있다. 정시종기자₩JTBC3 FOX Sports중계화면

요시다 사무라이재팬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