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째자취감춘판빙빙이번엔실종사건소문까지

Ilgan Sports - - Entertainment -

중국 배우 판빙빙의 행방이 3개월째 묘연해 장웨이제 실종 사건이 재조명되고있다. 더불어 중국 아이돌로 활동 중인남동생 판청청에 대한 관심도 쏟아지고있다.

판빙빙은전중국 중앙(CC)TV 진행자추이융위안(崔永元)의 폭로로 탈세 의혹을받았다.이후자취를감추자망명설,감금설등각종루머가확산되고 있다. 증권일보는 판빙빙이 당국의 조사를 거쳐 곧사법 처리될 것이라는 글을 게재했다가삭제했고, 대만 ET투데이는 베이징의한 고위급 이사의 말을 빌려 판빙빙이 갇혀있으며못돌아올것이라고전했다.

이와 관련, 중국에서는 장웨이제 실종사건이 반복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20년 전 중국 다롄TV 앵커였던 장웨이제가 갑자기 사라져 ‘인체의 신비’전에 전시된것이아니냐는추측만남은사건이다. 1998년 당시한중국정치인과내연 관계였던장웨이제는임신 8개월의몸으로실종됐다.이후‘인체의신비’전에 전시된 임신부 시신이 장웨이제와닮았다는주장이 나왔다. 이전시회의 담당자가중국정치인의부인이었다는사실이 밝혀지면서 소문은 더욱 확산됐다.당시전시기획자인폰하겐스는 “임신부표본은내아내와절친했던중국인 친구,불의의 사고로 사망한 시신”이라며 부인했다.

판빙빙이장웨이제처럼실종된것이아니냐는이야기가나왔지만판청청은SNS활동을꾸준히하고있다.지난6일에는자신이찍은화보사진을공유했고 4일에는‘난징에있다’는근황을알렸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