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결국이학주선택했다

Ilgan Sports - - SPORTS -

다. 새로운 도전을앞둔 그는 “앞으로플레이가더중요하다”며 각오를 다졌다.

- 이름이불린순간,어땠나.

“설렜고 기대됐다. 몸에 힘이 빠지기도했다.힘든시기가많았다.” - KBO에서 이제 새롭게 출발하게 됐는데.

“제2의 고향?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지만, (처음)미국에가면서큰짐을들고갔다.미국에서뛰면서언젠가한국으로돌아올것같았다.” -미국에진출했을때와다른점은. “한국야구와미국야구는다른것같다.같은마음으로할순 없다. 마라톤으로야구 인생을 비유한다면 이제 절반을 왔다.많이 소통할 수 있기 때문에 더 많은 것을배울수있다.” -김상수와따로연락했나. “좋아하는 선수와 같은 팀에서 함께할수있어서좋다.경쟁은최선을다할생각이다.코칭스태프의평가에따르겠다.” -어떻게신인드래프트를준비했나. “(미국에서 돌아와서) 2년 동안개인훈련을 했다. 팀에합류해운동할수있게돼기쁘다.한국에돌아온뒤부모님께죄송했다.앞으로좋은일만있을것이다.” -미국무대경험이어떤도움이될까. “자기 관리와즐기는 야구다. 멘틀이중요한것 같다. 그런부분을배워 왔다. 언어 구사력이 부족해도 소통할 수 있었는데, (KBO 리그에서) 더 긴밀하게 할 수 있는점이좋다.” -무릎부상을당했을땐어땠나. “마음이 안 좋았다. 부상이없었어도콜업이 될지 모른다. 시즌 초반에 가장 좋은성적을 거뒀기 때문에 더 마음이 아팠다.이후더많은것을배웠다고생각한다.힘들게재활을이겨냈고많은준비를 했다. 앞으로플레이가더중요하다고생각한다.” - 2루와3루수비의경험은. “2루는 일본 독립리그에서 맡았고, 3루는미국에있을때3경기정도뛴게전부다.유격수와2루수가편하긴하다.” -이름이새겨진유니폼을받았는데. “기분이 좋았다. 클래스가 다른가 싶었다.(웃음)” -목표가있다면. “훌륭한선배님과동료들이있기때문에잘 적응하는 게 중요하다. 센터라인을 잘지키는선수가되고싶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