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찬,대책없이사과만했다

Ilgan Sports - - 프론트 페이지 - 병역특혜논란생각밝힌KBO총재이형석기자

정운찬(71) KBO 총재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논란과 관련해 사과했다. 대표팀 구성과 병역 특혜 논란 등에 관해고개를숙였지만,뾰족한대책은없었다.한마디로‘앞으로논의해나가겠다’는입장이다.

정총재는12일서울강남구야구회관내KBO사무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KBO와 한국야구대표팀에대해 지적해주신국민여러분의질책과비판을뼈아프고겸허하게 받아들인다.아시안게임야구를지켜보며상처받은분들에게깊은사과를드린다”고했다.이어“KBO가국위선양이 어떤 가치보다 우선시된 과거의 기계적성과중시관행에매몰돼있었음을고백한다”고준비해온입장문을읽어나갔다.

야구대표팀은 2018 아시안게임에서대회 3연패를달성했다.하지만마음껏기뻐할수는없었다.대표팀선수선발과구성과관련해출발부터잡음이 많았다. 올 시즌이 종료된 뒤 현역으로입대해야 하는일부 선수가 아시안게임 금메달을목표로입대를미뤘는데,결국처음으로태극마크를달았다.대표팀과관련해이렇게논란이커진적은없었다.대표팀구성을놓고시작된비난여론은우승한뒤에도전혀사그라들지않은채여전히대표팀과선동열감독,특정선수에게따가운시선을보내고있다.

최근 분위기를 고려해 이날 자리가 마련됐다. 정총재는이를의식한듯“입다물고시간이지나기만을 바랄 수 없기에 이 자리에 섰다”며“KBO커미셔너(총재)로서책임을통감한다.국가대표선발과국가대표팀운용등주요사안들을제대로점검하고조정해내지못한나의책임이 크다. 특히 병역 문제와 관련된 국민 정서를반영치못해죄송하다”고밝혔다.

프로-아마 선발 기준, 병역미필자의발탁여부등에관한뚜렷한대책이기대됐다.이날기자간담회에서는이와관련된질문이쏟아졌다. 정총재역시문제의식을드러냈다. “과거부터국가대표선발이병역면제로이용된다는비난이있었다”고인정했다.그런정총재가꺼낸카드는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와 협력해 ‘한국야구미래협의회(가칭)’를 구성하겠다는 것이다. 정 총재는“아시안게임 대표 선발 과정을 다시 살펴보고한국야구미래협의회의 여러 전문가들과 심도 있게 연구하고 토의해자랑스럽고 경쟁력을 갖춘 선수 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KBO에서추천하는인사 5명과 KBSA에서추천하는 5명, 총 10명으로 구성하겠다는입장인데언제,어떻게발족할지에대해뚜렷한설명은없었다.

올해취임한정총재는앞서KBO자문위원회와미신고현금트레이드와관련된특별조사위원회를 발족했다. 이번이 세 번째. 특정 이슈에대해논란이 발생되면 ‘일단 나서자’는 식으로협의회를 발족하지만, 뾰족한대책은내놓지못하는실정이다.

특히 아시안게임 병역혜택논란은야구에서촉발됐다.이에KBO의책임있는선제적대응책발표가이뤄질지주목됐다.하지만향후대표팀선발과관련해서“정부가공정하고투명한시스템을마련한다고했다.정부방안을지켜봐야한다.국가가정한틀속에서KBO가무엇을정해야한다.국가기준에따라투명하게,국민정서를고려해야한다”고원론적인입장만되풀이했다.

이번아시안게임야구대표팀은선감독및코칭스태프가전권을쥐고선수를선발했다.한쪽에서기술위원회부활을요구하는목소리가새어나오고 있다. 이에대해정총재는“전임감독제를 도입한 이유는 기술위원회 문제점이 생겨서다. 전임감독제에문제점이있다면기술위장점을 살리도록 노력하겠다. 앞으로 ‘누구를 어떻게선발했냐’고물어보면금방대답할수있을정도로투명성을갖춰야한다”고했다.

그러면서다소위험한이야기를꺼냈다.정총재는 “10개 구단에서공평하게 1명씩은 뽑혀야한다고 생각한다. 9개 구단에서여러선수가선발됐는데특정구단만빠진것은모양이좋지않다”고 했다. 앞서 “(선수 선발과 관련한) 책임은선 감독에게 있다. 선 감독을 비롯해 코칭스태프의결정을존중한다”면서도총재의선수선발가이드라인을제시한 셈이다. 대표팀구성과관련해논란이많았는데 ‘최고의 선수로 뽑겠다’가아닌‘형평성’에치중한인상을주기도했다.

국가대표발탁=군면제용비난만인정말뿐인 프로와아마추어협의회’구성뚜렷한설명없이‘원론적입장’되풀이관련기사 2면

정운찬KBO총재가12일서울야구회관에서열린기자간담회에서최근아시안게임야구대표팀병역논란에대한입장을밝히며머리를숙여사과하고있다. 정시종기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