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A매치만원관중 2002월드컵이생각난다 기쁨표현한것이다”

K리그로열기옮겨붙기를기대

Ilgan Sports - - Sports - 김희선기자

“꼭 2002한일월드컵때같네요.”

지난 7일과 11일, 고양과수원에서 열린A매치 평가전에는실로오랜만에만원관중이구름처럼몰려들었다.붉은옷에머리띠,머플러까지두른팬들이목소리를높여“대~한민국!”을 외치는풍경은근래들어좀처럼보기힘든풍경이었다.무려12년만에 기록한 A매치 2경기 연속 매진 사례는한국축구의부흥을예고하는것처럼보였다.한국남자축구대표팀의평가전현장을찾은몇몇축구인들이하나같이 ‘2002 한일월드컵’을떠올리는까닭이다.

파울루 벤투(49·포르투갈) 감독이이끄는한국남자 축구대표팀이 9월 A매치 평가전일정을 1승1무로 마무리짓고해산했다. 벤투호는 이번 평가전 2연전에서 벤투감독의사령탑데뷔전승리그리고남미의강호 칠레를 상대로 무승부를 거두는 좋은 성적을 냈다. 하지만 좋은 성적 이상으로주목받은부분은따로있었다.바로‘대한민국국가대표’의인기였다.고양과수원경기를 연달아 매진시킨 벤투호의 인기는엄청났다. A매치가두경기연속매진된것은 2006 독일월드컵을앞두고그해 5월 23일열린세네갈전그리고 5월 26일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전이후12년4개월여만이 다.

불과얼마전까지만해도대표팀은쏟아지는 비난 속에서 찬밥 신세를 면치 못했다. 2014브라질월드컵의좌절과울리슈틸리케(64) 감독의실패그리고 2018 러시아월드컵초반 2경기의 부진등으로한국축구는동네북처럼두들겨맞았다.그러나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국제축구연맹(FIFA)랭킹1위독일을2-0으로격파하며반전의계기를만든대표팀은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금메달로흥행의불씨를지폈다.

아시안게임대표팀이금의환향하던 3일인천공항에는무려 1000여 명의축구팬이 몰려들었고A매치기간동안파주국가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열린오픈트레이닝데이 행사에는 대한축구협회의 예상을훌쩍뛰어넘은 1100여 명의인파가운집하면서뒤늦게대기표를발급하는소동이벌어지기도했다. 특히월드컵과아시안게임에서활약한 손흥민(26·토트넘) 이승우(20·헬라스베로나)등스타선수들에대한관심이높아지면서팬층이여중생과여고생들로크게확대된점이눈에띄었다.

한번타오른축구흥행의불씨를이어받을주자는당연히 K리그다.한국프로축구연맹은A매치기간이끝난상황에서이열기를주말에열리는K리그로이어가고자노력 중이다. 김진형프로축구연맹홍보팀장은 “아시안게임 금메달과러시아월드컵독일전 승리, 벤투호의 선전 등과 맞물려한국 축구가 오랜만에 호기를 맞았다”며“축구 열기를 K리그로 가져올 수 있는 여러 방안에 골몰하고 있다. 구단 차원의 공

세적마케팅이필요한시점”이라고말했다.

물론쉽지않은일이다. 2002한일월드컵때도 ‘CU@K리그’라는 슬로건과함께월드컵열기를K리그로이어가려는노력이있었다. 그 당시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한일월드컵 때 스타덤에 올랐던 ‘히딩크호’선수 대부분이 K리그 소속 선수들이었던덕에 전년 대비 관중 수가 30% 이상 급증하는효과를낳았다.그러나‘월드컵특수’는잠깐이었고이내관중수가다시줄어들었다. 2002년의 성과도‘반짝 인기’에그친셈이다.

16년만에어렵게다시찾아온기회인만 큼연맹과프로축구구단들은이번기회를놓치지않겠다는각오다.각구단은월드컵과 아시안게임 대표팀에서 활약한선수들을주축으로적극적마케팅을펼치고있으며, 연맹도‘동해안 더비’의 미디어데이행사를대대적으로개최하는등‘축구의 봄’을위해필사적인노력을기울이고있다.한관계자는 “침체 일로에빠져있던한국축구를 살리기 위한 절호의 기회”라면서도“막연히국가대표인기에기댈것이아니라팬들의니즈를반영한적극적마케팅이필요하다”고강조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