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의탈의세리머니는팬향한도발아닌자신감과

“충분히돌파할수있겠다고생각사포준비했던기술,실패아쉬워”

Ilgan Sports - - Sports - 인천공항=피주영기자황희찬,논란에대해해명

황희찬(함부르크)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결승전 일본과 경기서 결승골로 금메달을 안기기 전까진 ‘비호감 논란’도견뎌야했다.

황희찬은 대회 초반부터 축구팬들에게‘미운털’이 박혔다. 뛰어난돌파에도공격포인트를제대로따내지못한아쉬움때문이다.상황이이렇다보니작은실수하나도큰논란으로 이어졌다.키르기스스탄과치른 대회 조별리그 3차전이 대표적이다. 황희찬은1-0으로앞선후반20분‘레인보플릭(Rainbow Flick·사포)’을 시도하다 실패했다. 사포는 슈퍼스타 네이마르(26·파리생제르맹)와같은드리블러들이구사하는화려한기술로일반경기에선좀처럼보기힘든고급기술이기도하다.당시아시안게임대표팀은직전경기인약체말레이시아와 2차전에서 1-2로 패한 데다한수 아래인키르기스스탄에도간신히리드를지키고 있는 상황이었기에 무리한 플레이를했다는지적을받았다.

‘사포 논란’에 대해황희찬은상황을차근차근 설명했다. 그는 “상대 수비와 1 대1 상황이었고,그뒤를봤는데공간이많아서충분히넘기고가면돌파할수있겠다고생각했다”며 “준비했던 기술인데성공을못해 아쉬웠다. 더 노력하고 더 잘 준비하겠다”고 설명했다. 황희찬은 승부사자 팀플레이어로유명하다.어떤상황에서도팀승리를최우선시하는것으로알려졌다.학창시절자신이아무리많은골을넣어도팀이우승하지못하면아무도모르는곳에서눈물을훔쳤다는것이지인들의이야기다.황희찬은 “다시 대표팀에돌아올땐더많은도움을줄수있는선수가되고 싶다”고 다짐했다.

그는우즈베키스탄과대회8강전에서나온 ‘세리머니 논란’에 대해서도 해명했다.황희찬은 이 경기에서 3-3으로 맞선 연장후반 13분에페널티킥결승골을터뜨렸다.하지만 골을 넣은 뒤 유니폼을 벗어 관중 석을향해들어보이는세리머니를펼쳤다.상의탈의세리머니가주심의경고로이어지면서축구팬들의따가운시선은멈추지않았다. 황희찬은 “상의 탈의 세리머니는‘팬들에게봐라’고말한것이아니다.자신감과중요한순간에골을넣었다는기쁨을표현한것”이라고해명했다.옐로카드에대해선 “4강전에서 경고가없어진다는 것도알았다”고 덧붙였다. 오해와 아쉬움을 털어낸 황희찬은 이번 경험을 발판 삼아 더좋은선수로거듭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아시안게임을통해많이배우고성장할수있었다”며“현재위치에안주하지않겠다”고말했다.

현영민 SPOTV 해설위원도 “황희찬이뛰어난 돌파력에 비해 공격포인트로 이어지는 경우가 적다는 지적과 함께 ‘투박하다’거나 ‘세밀함이 부족하다’는비판을많이 받는데, 절대그렇지 않다. 돌파라는것이기술과세밀함이없으면절대성공할수없기때문에맞지않는표현이다.투박한선수는 유럽 무대에서 살아남을 수 없다. 함부르크에서뛴다는사실자체가이선수의가치에대한증거다.저돌적인황희찬의미래가기대된다”고말했다.

치비농=김성룡기자

손흥민과황희찬(왼쪽)이 지난1일일본과경기를승리로마친뒤한국관중석앞에서기뻐하고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