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영란,친오빠사망에비통한순간의사고로이별할줄이야

Ilgan Sports - - Entertainment -

배우 허영란이 친오빠를 잃는 슬픔에빠졌다.

허영란은 지난 14일 자신의 SNS에‘아빠 대신우리집의가장이자내오빠자 내 친구. 우리오빠의 갑작스러운 죽음 앞에 가족들은 가슴이 찢어지고 있네요’라는글을올렸다.

앞서 13일 새벽 0시10분께 대전경부고속도로비룡분기점인근에서58세 박모씨가 몰던 4.5톤 화물차가 도로에서자신의차량을살피던 허모(42)씨를 들이받는사고가발생했다.허씨는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사고를 낸 화물차 운전자 박씨는 허씨를 친 뒤 갓길에서 있는 트레일러를 들이받고 119에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일부 보도 과정에서시비가붙어발생한사고라고전해지자허영란은사실과다르다며적극해명했다.

허영란은 ‘시비가 붙어 싸우다 운전자가 졸음운전을 한 차에 치인 게 아니라, 도로를달리던중앞화물차에서무엇인가떨어져서차를갓길에세우고확 인하는데 4.5톤 차량의 운전자가 졸음운전을해우리오빠는두개골이떨어져나갈정도로시신이훼손돼마지막얼굴도못보고있어요’라고보도내용을정정했다.

이어 ‘어떻게 이런 일이 우리가족에게 생긴 것인지, 너무 착하고 어떻게든엄마와동생들이원하는것을해주려고노력한우리 오빠. 죽어라일만하다간이안좋아져서최대한좋은게좋은거라고넘기면서피곤해도책임감때문에날짜와상관없이짜인스케줄을맞춰주려고동료들을응원하면서걱정했던우리오빠가왜이런일을당하게된건지’라면서 ‘이렇게 한순간에 이별하게 될줄이야.보고 싶어. 미안했어. 고마웠어.정말 사랑해’라고 덧붙여 안타까움을자아냈다.

허영란오빠의사고소식을접한네티즌의추모행렬이이어졌다.그러나지나친관심이부담으로작용했을까.허영란은SNS를비공개로전환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