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라인이뤄지고시청률도 해피엔딩

Ilgan Sports - - Entertainment - 내아이디는강남미인성공적종방

JTBC 금토극‘내아이디는강남미인(이하‘강남미인’)’이마지막까지꽃길을걸었다.시청률도, 내용도 꽉 찬 해피엔딩이었다.포상휴가까지확정했다.

지난 15일 종방된 ‘강남미인’ 최종회시청률은전국 5.8%, 수도권 6.2%(닐슨코리아유료가구기준)로자체최고를경신하며유종의 미를 거뒀다. 화제성 지수 역시 지상파·케이블·종합편성채널을모두포함한드라마 부문에서 tvN ‘미스터 션샤인’을잇는2위자리를지켜내며활약했다.

외모 트라우마에 시달린 임수향(강미래)과 어린시절부모님의이혼이후늘외로웠던 차은우(도경석)가 가장 좋은 친구자연인관계로 발전, 행복에한걸음더다가가는 엔딩이었다. 그동안모두에게사랑받기위해끊임없이노력하고질투해왔던조우리(현수아)는 가장 힘들었던 순간에곁을지켜준임수향을통해변화하고성장했다. 8주간의캠퍼스라이프가캐릭터들의내적성장을그리며행복한종방을맞았다.

임수향과 차은우는 ‘강남미인’에서시너지를 보여 줬다. 원작 웹툰을 기반으로 해 만들어진작품인만큼캐스팅작업부터 쉽지 않았다. 원작과 얼마나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인물이 캐 스팅될지가 관건이었다. 임수향과차은우는 원작 팬들이 꼽은 베스트였다. 그리고그 기대감을 첫 방송부터 충족시켰다. 임수향은누구도쉽사리도전하지못했던성형 미인 역할에 과감히 도전장을 내밀었다. 어려서부터 못생긴 외모 탓에 모든 일에있어서소극적이고사람들의시선을경계하는강미래의내면상처를섬세하게그려냈다.성형수술을반대했던아버지와화해하는장면은임수향의내면연기를엿볼수 있는 명장면 중 하나였다. 주연의 무게를견뎌 냈다. 함께호흡을맞춘배우김도연은 “(임)수향 누나에겐 배울 점이 많다.후배들이편한분위기에서연기할수있도록잘맞춰주고항상(촬영에)들어가기전리허설도진짜하는것처럼진지하게했다.최대한긴장하지않게끔유도해줬다.그런부분이선배로서가져야할부분이구나싶다”며고마움을내비쳤다. 연기력으로, 리더십으로, 작품호평으로미니시리즈1번여자주인공자리를단단히꿰찼다.차은우는훤칠한키와꽃미모를자랑하는 ‘츤데레’ 직진남캐릭터도경석과 만나 극을 쥐락펴락했다.추억을자극하는풋내가득한 청량미가 싱그러웠다. 멀리서도 돋보이는 외모로 임수향을 섬세하게챙겨 줬다. 위기에 빠질 때마다그곁 을지켜 ‘심쿵’하게 만들었다.때론질투의화신이 됐다. 조우리의 여우 같은 행동을꿰뚫고시원한사이다발언을날리는것역시차은우의몫이었다.웹툰에서툭튀어나온듯한싱크로율로캐릭터에녹아들어시청자나원작팬들에게높은만족도를줬다.안방극장을 설렘으로 물들이며 ‘차세대로코킹’을 향한 첫걸음을 성공적으로 뗐다.

‘강남미인’은 웹툰의 성공적인 재탄생이었다. 포털 사이트에서 큰 사랑을 받으며완결됐던웹툰을원작으로했기에제작확정부터우려와기대가동시에 쏟아졌다.하지만원작을관통하는메시지를놓치지않았다.외모지상주의에대한일침과진정한아름다움에대한고찰에 집중했다. ‘진짜아름다움그리고행복은 무엇인가?’라는질문을스스로던지며우리의삶을되돌아보게했다.원작보다풍성했다.임수향의절친인 도희(오현정)와 차은우의 절친 이태선(유진)은 원작엔없던 인물이었다. 두사람은드라마를통해새롭게만들어진캐릭터였다. 절친과관계를통해자연스럽게주인공들의심리를 풀어냈다. 주인공과부모의관계도원작보다훨씬깊이있게담아냈다. 차은우와 곽동연(연우영)의 ‘브로맨스’도 새롭게추가된요소중 하나. 새로움을추가했지만,극중간중간에원작의대사를살렸다.원작과균형을잡기위해마지막까지애쓴노력이엿보였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