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가운대신택했다3차례걸쳐7년옥살이

병역거부최장기수감정춘국씨신앙이유의대한학기만에자퇴교도관출신아버지와대화끊기도서른셋에출소지금은깻잎농사“몽둥이찜질하던헌병마음이해”

JoongAng Ilbo - - 프론트 페이지 - 문현경기자moon.hk@joongang.co.kr

“갈매기조나단은날개가자신의삶의의미임을깨닫고대대손손이어온삶의방식을버리고자신만의길을택합니다.그러자원로들은‘해오던대로하지않으면너는추방이다’고말합니다.”

1974년 당시스물여섯의정춘국(69)씨가대전지법에낸7장의항소이유서는리처드바크의소설갈매기의꿈이야기로시작한다. “왜병역거부를하는거야”라고묻고는입을떼기도전에“일주일후선고”라며말문을막은판사에게답하고싶어쓴글이었다.항소심판사는1심형량의두배인징역3년을선고했다.

충남대의대1학년때어머니를따라‘여호와의증인’이된정씨는7년10개월의징역을산,병역거부관련최장기수감자다. 충남금산에서깻잎농사를짓는정씨를지난7월27일만났다.

정씨는교도관이던아버지이야기를꺼냈다. “아버지께점심도시락을나르며본교도소감시탑은소설에나오는대단한지하감옥처럼무시무시해보였어요.제가그곳에산다는건상상도할수없었죠.”

그러나정씨는의사가운대신수의(囚衣)를택했다. “성서에서새로알게된세계를다른이들에게전하는게더중요한일이라고생각했습니다.”정씨가의대를한학기만에자퇴하자“병원을차려주겠 다”며퇴직뒤택시운전을하던아버지는말을잃었다.

스물한살이된정씨는69년처음수감돼10개월을살았다. 68년 1월발생한‘김신조사건’으로반공분위기가최고에달했을때였다.

72년유신헌법을통과시킨박정희대통령은이듬해인73년 1월 20일 “법을만들어서라도병역을기피한본인과그부모가이사회에서머리를들고살지못하는사회기풍을만들라”고지시했다.병역법개정과‘병역법위반특별조치법’제정으로 병역기피자에대한처벌은대폭강화됐다.

정씨도74년두번째입영영장과구속영장을받았다.당시병역법상징역이나금고3년이상의실형을살기전까지는병역면제를받을수없었고,병역기피는입영영장이나올때마다반복처벌할수있다는게대법원판례다.

“‘여호와의증인’들은전도할가능성이있다는이유로노역을시키지않고종일앉혀두기만했습니다.일어설수있는때는세끼식사와하루15분운동시간이전부였습니다. ‘일어서서일하게해주십시 오’라고기도했습니다.”

77년2월1095일만에만기심사를받는날육군32사단으로끌려갔다.정씨는다시군사법원에서항명죄로4년형을선고받았다.

“모든 게끝난것같았습니다.눈물을글썽이는어머니를보고눈물이솟구쳤습니다.”당시병역법상현역입영대상은고졸일경우만28세가되는해12월 31일까지였다. ‘대학학력자’에해당돼야만30세12월 31일까지징집할수있었다.한학기만에대학을자퇴한뒤29세에두번째형기를마친정씨는병무청에“왜영장이나왔느냐”고편지를보냈다. “1학년중퇴도‘대학학력자’”라는답이돌아왔다.

병역거부대가치르기는서른셋이된81년에끝났다. “집에가는데아무도따라오지않는것도,사람들이‘온라인’ ‘지로용지’같은말을쓰는것도신기하게느껴질정도였죠.”

정씨는최근한변호사에게서“재심을받아보자”는제안을받았다. “여호와의증인에게는죄의식이들지않는다”며몽둥이찜질을하던헌병의얼굴이떠올랐지만정씨는거절했다. “우리사회를지키는일을누군가이해되지않는이유로거부하면‘안되면되게만들어’라고하고싶은마음도이해못할건아니잖아요.”

반공분위기가널리퍼져있던시절에병역거부를해장기간수감됐던정춘국씨는칠순을코앞에둔지금깻잎농사를하며지내고있다. 프리랜서김성태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