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97년1919년1948년모두건국과정이다

정권따라춤추는교과서비판커져국가여러단계로건설되고형성특정시점의건국절은의미없어건국=과정합의하면논쟁불필요

JoongAng Ilbo - - 프론트 페이지 - 진영에갇힌건국논쟁특별취재팀kang.hongjun@joongang.co.kr

2008년 이명박전대통령의건국60주년기념사업, 2015년 박근혜전대통령의국정교과서추진은학계의건국논쟁을정치의영역을끌고온사례다.교과서도여기에맞춰다시쓰여졌다.이같은건국논란은현재 진행형이다.문재인대통령이‘8·15 광복절경축사’에서“2019년은건국100주년”이라고말하면서역사학계는벌써부터움직이고있다.

진보성향의역사학계30개단체와함께국정교과서반대운동을벌여온한상권(한국사교과서국정화저지네트워크대표)덕성여대사학과교수는지난8일공청회에서지난4월문재인더불어민주당대선후보측과맺은정책협약서를제시했다.여기엔‘2017년에는논란이많은교육과정과집필기준은물론이고검정절차까지개정한뒤좋은검정교과서를개발해교육현장에보급한다’는내용이들어있다.한교수는“교육부가적폐의주범이며우리가새로위원회를구성해학회중심으로역사교육과정을개정하겠다”고말했다.

이렇게되면개정교육과정과집필기준이내년초마련되고여기에맞춰새로운역사교과서가쓰여져2020년중·고교에보급된다.이날공청회에선이명박정부당시좌편향논란을빚어교육부의교과서 수정명령을받은금성출판사교과서집필자도나와역사교육과정개정방향을발표했다. 이교과서는 6·25전쟁의 발발책임등을놓고부적절한사료를제시했다는이유로2013년교육부의수정명령을받았으며2015년대법원은이명령이정당하다고판결했다.

이처럼학계와정치권에서불거진건국논쟁이교과서를개정하는과정으로이어지는현상이반복적으로벌어지면서이에대한비판의목소리도거세지고있다.건국을특정시점으로못박기보단 1897년대한제국선포와 1919년 임시정부수립, 48년 정부수립등으로이어진과정으로이해해야하며잃어버린근대사의복원이먼저라는것이다.박명림연세대정치외교학과교수는“국가건설,국가형성은여러단계가있다”며“어느한날을기점으로해서어느정치세력에유리하다고그날을건국일로삼아선안된다”고했다.이어“모든건국세력,독립운동세력이대한민국건국에참여했다는포용적이면서통합적인관점으로가야한다”고주문했다.정진영경희대(정치외교학)부총장도“건국논쟁은헤게모니(주도권)를쥐려는정치전략”이라고규정했다.

신용하 서울대 역사학과 명예교수는“어떤역사적성취도한순간에이뤄지지않는다”며“어느한시점을잡아논쟁하는건사실과다를뿐만아니라바람직하지않다”고했다.이어“건국이하나의시점이아닌과정이라고(대립하는)양측이합의했으면좋겠다.그러면더이상논쟁할필요가없다”고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