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범책임인정하는독일“전후세대도기억할의무”치욕안숨기는프랑스“나치에부역한역사토론”

내용같은쌍둥이교과서만든양국

JoongAng Ilbo - - 진영에갇힌건국논쟁 화쟁의교과서만들자 -

“동일역사사건다른해석은무지”두나라최고학자10명공동집필책서문에“상대도생각해야한다”

‘가해자인가?피해자인가?독일국민과그들의과거’.

2006년 발간된독일과프랑스의공동역사교과서의 54~55쪽에 있는 ‘집중탐구’ 코너의 제목이다. 교과서는“전쟁을경험한세대와달리스스로범죄를저지른장본인이라생각하지않는젊은이들에게기억할의무를전해주는것이중요하다”고기술하고있다.이와함께홀로코스트의역사적책임을강조하는리하르트폰바이츠제커대통령의1985년 연설,제2차세계대전당시독일의만행과책임을보도한슈피겔의 1997년 기획기사등을 사료로제시했다.

앞서 48~49쪽에선 ‘프랑스인과2차대전,비시신드롬’을통해나치정권에부역했던프랑스비시정권의어두운면을설명했다.교과서는“프랑스인들이레지스탕스(나치에저항해싸웠던단체·인물)신화를강조하고비시정권의존재를은폐해왔던이유는뭘까”라며문제를제기한다.이어다양한역사적사료를통해나치점령아래프랑스남부지역을통치한비시정권(1940~44년)을 설명하고이에대한여러해석의관점을제시하고있다.이교과서의탄생엔2003년독일·프랑스청소년

의회에참석한 550여 명의학생이양국의총리·대통령에게보낸편지가있다. “동일사건을다르게해석하는건역사에대한무지와선입견때문이다.양국의학생들이같은역사를배우고서로이해할수있게해달라”고했다.양국정부는곧바로상대국의언어와문화에능통한최고실력의필진10명을구성해교과서집필을시작했다.프랑스측집필자인에티엔프랑수아는교과서서문에서“상대도생각해야한다.우리가‘독일은전쟁일으킨가해자고나쁜놈’이라고몰아붙였다면교과서를만들지못했을것이다.나폴 레옹의경우도마찬가지다”고말했다.독일과프랑스의공동역사교과서는이처럼지우고싶은전범국가로서의기억을(독일), 또나치에부역했던치욕스러운과거(프랑스)를함께기록했다.교과서내용을보면어느한편의주장에치중하기보다역사적사건에대한다양한시각과이를뒷받침할사료를충실히제공하는데힘썼다.가급적사실만기술하고사진·삽화등다양한자료를제시했다.각기해석이다른부분은서로의관점을비교해이해할수있도록했다.전체교과서분량의 30%만 서술이고 70%는 이를뒷받침하는사료들로구성돼있다.예를들어 ‘사회주의’란 주제는종전후정부구성에적극참여해긍정적으로인식되고있는 점(프랑스)이, 분단의아픔으로부정적인식이강했던시대적맥락(서독)을 함께제시했다. JTBC ‘비정상회담’출연자인독일출신의다니엘린데만(32)은 “고등학교때민주주의와사회주의를주제로몇주동안토론수업을하면서모든학생이서독과동독양체제를놓고논쟁을벌였는데하나의관점에만머물지않고반대입장으로바꿔가며토론했던게기억이난다”고말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