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세소녀,친구남친과얘기나눴다고10개월놀림·폭행당하다가

목숨끊은전주여중생에무슨일이‘꼬신다’페북글,성적모욕에충격흉기로수차례자해하며자살언급가해자사과받았지만괴롭힘계속아버지“10개월전이미영혼파괴”경찰“9명조사학교도수사대상”

JoongAng Ilbo - - 자살공화국오명 - 전주=김준희기자kim.junhee@joongang.co.kr

15세소녀가아파트15층옥상에서몸을던졌다.지난달27일오후3시59분쯤전북전주시에서일어난비극이다.

A양의부모는딸이극단적선택을하게된배경에는남녀공학중학교또래친구들의학교폭력이있었다고주장한다. ‘부산피투성이여중생집단폭행사건’처럼온몸을피범벅으로만든집단구타는아니지만또래들의10개월에걸친지속적인폭언과집단따돌림·폭행은한창감수성이예민한사춘기소녀를파국으로내몰았다는것이다.

A양은학급임원과방송부장등을하며친구들과도사이좋게지내던평범한여중생이었다.이런큰딸을잃은A양의부모는지난1일전주완산경찰서에수사를의뢰했다.딸의억울한죽음에대한진실을밝히기위해서다. A양의아버지는“엄정한조사를통해가해학생들이합당한처벌을받고다시는우리딸처럼학교폭력의희생자가나오지않길바란다”며“학생이괴롭힘을당하는동안아무조치도취하지않은학교도바뀌어야한다”고말했다. A양이스스로목숨을끊기까지어떤일 이있었는지생전A양과가까웠던친구들과A양부모의이야기를바탕으로재구성했다. A양의비극은지난해10월학교축제기간에같은학년인B군과얘기를나눈게발단이됐다.이남학생은A양의같은학교친구C양의남자친구였다.이를오해한C양은자신의페이스북에A양을비난하는이른바‘저격글’을올렸다. “남자꼬 실람(꼬시려면)딴데가라그래.진짜너무싫음”등의내용이었다.이글에는D양등29명이댓글을달았다.

A양의아버지는“C양의페이스북글을본학생들이딸을공격하면서딸은마음의상처를입기시작했다”고말했다.같은학교남학생은교실과버스에서친구들에게A양을‘걸레’라며모욕을주기도했다. A양은페이스북글을내리고싶은마음에C양에게사과했지만아무도A양에게사과하지않았다.

오히려D양등4명은그뒤로도A양에게‘몸대주고다닌다’등폭언을일삼았다.또A양이지나가면주위를빙빙돌면서고함을지르거나째려보며위협했다.괴롭힘은지난4월까지반복됐다.이때문에A양은극심한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에시달렸다.급기야지난해12월부터손등과팔목·허벅지등에수차례자해를시도했다.지난4월에야딸의친구들로부터이런상황을파악한A양의부모는학교폭력자치위원회대신가해학생들이사과하는자리를만들었다.이들에대한처벌보다딸의치유가더중요하다고봤기때문이다.

A양의아버지는“가해학생들이사과는했지만대부분반성하는태도가아니 었다.이에실망한딸이사과받은그날손목에자해를했다”고말했다. A양의부모는딸이자살을자주언급하자지난4월24일부터5월 11일까지전주의한종합병원정신건강의학과에입원시켰다. A양의아버지는“딸은1차학교폭력이있었던지난해10월이미영혼이파괴됐다”고말했다.

A양의악몽은여기서그치지않았다.지난6월20일같은학교친구인F양의전남자친구와함께있었던게또오해를샀다. F양은이튿날오후10시30분쯤집에있던A양을학원뒤편으로불러냈다.거기엔F양을포함해같은학교여학생5명이기다리고있었다.

F양은“자해한게자랑이냐.걸레짓좀하지마”라며A양의가슴을세게밀치고뺨을두차례때렸다.이날이후에도F양등은A양과마주칠때마다욕을했다.이를본한학생이학교교사에게알렸지만후속조치는이뤄지지않았다. F양등의보복이두려워A양은신고도못하고속으로끙끙앓았다.개학을하루앞둔지난8월 16일A양은병을깨손목을그었다. A양의아버지는“자신을괴롭힌F양등에대한공포감이원인이었던것같다”고말했다. A양의우울증과불안장애는개학 후더심해졌고결국지난달27일스스로삶을마감했다.

지난5월부터8월까지A양에대한심리상담을진행한청소년상담센터측은상담소견서에서“A양은감당할수없을정도의정서적어려움과혼란을겪을때극단적으로자해를함으로써힘들다는것을주변에표현했던것으로보인다.이는사건의충격이작아서가아니라적극적으로(문제를)해결할경우친구들사이에서고립되는두려움이더컸던것으로볼수있다”고분석했다.

현재이사건의가해자로추정되는학생은모두9명이다.경찰은A양과가까웠던친구5~6명에게서A양이어떤일을겪었고무엇때문에힘들었는지등을확인한다음가해학생들을조사할계획이다.경찰은모욕및협박죄,폭행등의혐의를검토하고있다.

전주완산경찰서관계자는“A양이학교폭력을당하는과정에서학교측이적절한조치를취했는지도수사대상”이라고말했다. A양이다니던중학교에서는15일학교폭력자치위원회를열어가해학생들에대한징계를결정한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