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근·김여진저질합성사진, MB때국정원이제작·유포”

국정원적폐청산TF,공작문건밝혀문성근, 18일검찰서피해자조사‘MB때연예인블랙리스트’도수사검찰,민병주등3명구속영장청구

JoongAng Ilbo - - 사회 - 기자hyun.ilhoon@joongang.co.kr

이명박정부의국가정보원이배우문성근(64)씨의이미지를실추시키기위한공작을벌인사실이드러났다.당시국정원은합성나체사진까지만들어인터넷에유포했다고국정원적폐청산TF(이하국정원TF)가밝혔다.

14일국정원TF에따르면원세훈국정원장시절국정원심리전단은 2011년 11월한보수성향인터넷카페게시판에문씨가배우김여진씨와침대에함께누워있는모습의합성사진을올렸다.사진에는‘공화국인민배우문성근,김여진주연’ “육체관계”라는문구도적혀있었다.국정원TF는이같은내용을담은자료를검찰에넘길예정이다.

검찰은18일 오전 11시문씨를불러조사한다고밝혔다.문씨는이날트위터에 “경악!아∼이미친것들.검찰조사에응하겠다”고적었다.또“합성사진뿐이겠느냐.검찰에가면공작이분명한‘바다이야기’도물어봐야겠다”고밝혔다.문씨가언급한바다이야기는과거배우명계남(65)씨가연루됐다는소문이돌았던사행성게임으로이소문은검찰조사에서낭설로판명됐다.문씨와명씨는‘노무현을사랑하는사람들의모임’(노사모)활동을한대표적인배우였다.

국정원TF관계자는“심리전단은합성사진유포에앞서A4용지한장짜리보고서를상부에올렸다”고말했다.보고서에는‘사이버전수행역량을활용해특수공작에나서겠다’는내용이담긴것으로전해졌다.

검찰은국정원으로부터이명박정부의 ‘연예인블랙리스트’의혹에대한자료를넘겨받아수사중이다.지난 11일 국정원TF는 2009년 7월김주성당시기획조정실장의주도로‘좌파연예인대응 TF’가구성됐고기조실로부터퇴출대상연예인명단을넘겨받은심리전단이인터넷을통해이들의활동을조직적으로방해했다고발표했다.

검찰은국정원심리전단이‘특정문화예술인공작’차원에서문씨등의합성사진을살포했을가능성에주목하고있다.당시블랙리스트에이름을올린문화예술계인사82명은이외수·조정래·진중권등문화계6명,문성근·명계남·김민선등배우 8명,이창동·박찬욱·봉준호등영화감독52명,김미화·김구라·김제동등방송인8명,윤도현·고신해철·김장훈등가수8명 이다.검찰관계자는“82명중실질적으로피해를본정황이있는인사는직접불러조사할수도있다”고말했다.

국정원의개입이확인될경우원전원장등에게는국정원법상직권남용외에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법상명예훼손혐의등이추가될수있다.또이같은활동에청와대가연루된것으로조사될경우이명박전대통령도수사선상에오를수있다.국정원TF는박원순서울시장을음해하는활동을펼친것과관련해서도원전원장을국정원법상정치관여금지위반혐의로이날수사의뢰했다.

한편검찰은민병주전국정원심리전단장과댓글부대팀장등3명에대해구속영장을청구했다.

현일훈

김여진

문성근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