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울산대, 2년째교과벗어난출제 2019학년최대10%모집줄어

논술·구술면접에대학과정문제서울대·광주과기원등8곳도적발“대학자율권지나친간섭”지적

JoongAng Ilbo - - 사회 - 기자sam@joongang.co.kr

서울대·연세대등 11개대학이지난해입시에서고교에서배우는범위를벗어나선행학습을해야만풀수있는문제를논술·구술면접등에서냈다고14일교육부가발표했다.이중연세대서울캠퍼스와원주캠퍼스,울산대등3개대학은2년연속이런문제를낸것으로분석됐다.이들3개대학은이에따라내후년도신입생선발시해당계열에선신입생을줄여뽑는불이익을받게된다. ‘공교육정상화촉진및 선행교육규제에관한특별법’시행에따라대학이입학전형에서고교교육과정의범위와수준을벗어난문제를내는것이금지돼있다.

이날교육부에따르면지난해입시에서논술·구술면접등대학별고사에고교과정을벗어난문제를낸대학은건양대·광주과기원·대구경북과기원·상지대·서울대·서울시립대·안동대·연세대(서울·원주)·울산대·한라대등 11곳이다.지난해엔이런대학이 12개였다. 교육부는지난달해당대학에관련사실을통보하고이의신청을받아이날최종명단을확정했다.해당대학에서위반문항비율은전과목평균1.9%였다.지난해(7.7%)보다는비 율이줄었다.과목별로나눠보면수학은10.8%에서 1%,과학은9.2%에서 4.3%로감소했다.

연세대(서울·원주), 울산대등 3개 대학은2년연속위반대학에포함됐다.이에따라선행학습금지를위반한전형에서뽑을수있는인원을현재고2가치르는2019학년도입시에서최대10%줄이는‘모집정지’처분을받게된다.연세대서울캠퍼스는자연·과학공학인재·융합과학공학등3개계열(정원 677명)에서 최대 67명,연세대원주캠퍼스는의예과(28명)에서2명을줄여야한다.울산대도이과계열(104명)에서최대10명을줄여뽑게된다.

오승현교육부학교정책국장은“대학 별‘모집정지’규모는교육부행정처분위원회심의를거쳐연말까지확정하겠다”고말했다.또2년연속위반대학은교육부의주요재정지원사업인‘고교교육정상화기여대학’평가에서도점수를깎기로했다.

이번에11개대학이지적을받은문항은대학과정을배워야쉽게풀수있는문제들이었다.서울대수시모집(일반전형)수학구술고사5번문항이대표적이다.특정자연수N이소수임을증명하라는문제였다.교육시민단체인사교육걱정없는세상은이문항에대해“대학3학년정수론에서다루는소수의성질을자세히알아야해답을얻을수있다”고설명했다.고교에 선소수의개념만익힐뿐소수의특정성질을이용해복잡한수식을증명하는문제는다루지않고있다.이문제를풀고서울대에입학한1학년김모(20)씨는“학원에서대학정수론을배운덕분에겨우풀수있었다.이런복잡한공식은고교에서배운적이없다”고말했다.

하지만교육부가대학별고사를평가하는것이대학의자율권에대한지나친간섭이라는지적도나온다.서울의한사립대입학처장은“대학수학능력시험도조만간절대평가로바뀔텐데정부가대학별고사까지일일이간섭하면대학에선학생들을어떻게뽑으란말이냐”고말했다.

윤석만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