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사냥터된240번버스

JoongAng Ilbo - - 오피니언 -

평범한목요일아침,버스앞문으로올라타교통카드를찍고빈자리를‘탐색’한다.빈의자까지세걸음쯤남았을때버스기사는“손잡이꽉잡으세요”채근하며문을닫고액셀을밟는다.서울의익숙한출근풍경이다.내릴때도마음이급하다.양손에짐을든할머니가뒤뚱거리며내리는순간에는승객들시선이뒷문에꽂힌다. ‘왜빨리안내리나’버스기사보다승객들눈치가더무서울때도있다.

이번주에 ‘240번 버스’이야기로인터넷세상이시끄러웠다.지난11일밤한인터넷카페에“5살도안되어보이는여자아이가버스에서내리고뒷문이닫혔고,엄마는못 내렸다”고 올라온목격담은“아주머니가울부짖었다” “다음역에서엄마가울며뛰어나가는데(버스기사가)큰소리로욕을하더라”는상황설명으로이어졌다.

논란이커지자서울시가진상조사에나섰다.욕설이나비명은없었다.시는버스회사와운전기사의규정위반은아니라며“버스안이혼잡해운전기사의상황파악이늦었고,이미차선을변경한상태라사고위험때문에다음정류소에서문을여는게낫다고판단한것같다”고잠정결론을내렸다.

버스기사를향했던공분은이틀만에아이엄마쪽으로방향을틀었다.관련기사에글을올린적도없는아이엄마를 “무고혐의로수사하라”는댓글도달렸다.사건을알린첫글이여성회원이많은커뮤니티에올라왔다는이유로“‘맘충’이문제”라는비난도쏟아졌다.

화풀이대상을겨누듯쏟아지는‘말의화살’은정작진실도, ‘진짜문제’도맞히지 못했다. 세살배기딸을키우는이모(31)씨는 “아이엄마나버스기사가욕을먹을게아니라승·하차를여유있게할수있는버스운행문화가중요한게아닌가”라고반문했다.아이둘을키우는류모(36)씨는“버스기사뿐아니라승객들,나아가사회전체가‘교통약자’에대한배려가부족하다.아이를데리고버스타는엄마들이왜불안감을느껴야하느냐”고말했다.

연수중인선배가전하는영국브라이튼의버스풍경은서울과달랐다.이층버스는승객들이일어나계단을다내려올때까지정류장에조용히멈춰기다린다.어린이나노인이타고내릴때는이동식경사로를이용해시간이더걸리지만,재촉의눈길을보내는사람은없다. 240번버스가갈등으로내달린건누구한사람탓이아니다.

일러스트=김회룡기자

이현사회2부기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