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피즈먼트와유화책의차이

분수대

JoongAng Ilbo - - 오피니언 - 고정애정치부차장

오롯이어감이전달되지않는영어단어가있다. ‘어피즈먼트(appeasement)’도하나다.유화책이라고번역될터인데우리말론딱히느낌이있다고하기어렵다.

1930년대말까지영국인에게도그랬을것이다.하지만39년 3월나치독일의체코침공이이의운명을갈랐다.히틀러와대화·협상·타협을한네빌체임벌린당시영국총리의외교정책이어피즈먼트로여겨져서다.

사실대독(對獨)유화기조는체임벌린만의정책은아니었다.노동당·보수당정권을아울렀다.제1차세계대전후영국은전쟁을혐오했고두려워했으며어떻게든피하려했다.옥스퍼드대의한토론클럽에서“우리는어떤상황에도왕과국가를위해싸우지않겠다”는걸토의에부쳤는데275명이찬성한데비해반대한건 153명이었다. “영국역사상유일하게반전주의가유행이아닌,다수가신봉하는신조인시기”(폴존슨)였다.

38년 9월영·불이독일등과체코의핵 심지역을독일에넘기는뮌헨협상을타결했을때영국인다수는안도했다.의회에서도찬성369대반대150으로추인됐다. “그간제재가통하지않았으니이젠대화할때”란체임벌린의말에귀를기울였다. “(뮌헨협상은)헛된선의의5년,가장쉬운길을좇던5년,영국권력이계속후퇴하도록내버려둔5년의정점”이란윈스턴처칠의비판은별반향이없었다.하지만비로소평화를향한선의가전쟁을향한악의를제지할수없다는걸깨달은후영국인은달라졌다.오랜시간홀로히틀러에게맞섰다.

그후“어피즈먼트만은안된다”는게강력한수사(修辭)가됐다.해리트루먼미대통령이한국전참전을결정할때,마거릿대처영국총리가본토로부터1만3000㎞떨어진포클랜드섬을두고아르헨티나와싸우려할때동원한말이기도하다.도널드트럼프미대통령으로인해종종이단어를듣는다.우리대북정책에대한 비판이다. 청와대의“지금은제재할때”란발표를보곤트럼프의비판이부당하다고여겼다.그러나일부참모와여당수뇌부의발언에갸우뚱했다.그러다‘인도적’이란꼬리표가달렸다지만800만달러규모의대북지원얘기까지나오니트럼프를뭐라하기도어렵게됐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