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파트가격8·2대책후첫상승

강남권0.01%,강북권0.02%올라

JoongAng Ilbo - - 경제 - 기자apex@joongang.co.kr

8·2부동산대책이후줄곧하락하던서울아파트값이6주만에상승세로돌아섰다.강남권재건축단지일부는대책이전호가(부르는값)를회복했다.

14일한국감정원에따르면지난11일기준서울평균아파트값은전주보다0.01%올랐다.주간기준으로서울집값이상승한것은 8·2 대책발표직전인7월말이후6주 만이다.감정원은전국 7192가구(표본 수)를대상으로한주동안이뤄진거래가격과호가등을고려해적정시세를추정한다.

강북권역(한강이북)의가격은 0.02%,강남권역(한강이남)은 0.01% 각각올랐다.강남권에선최근집값하락세가컸던송파구(0.09%)상승세가두드러졌다. ‘최고 50층’재건축이사실상확정된잠실주공5단지의호가상승이영향을미쳤다.이단지전용면적76㎡는대책이후 고점(15억7000만원)대비1억6000만원낮은14억1000만원에 거래된뒤최근호가가 15억5000만~16억원으로올랐다.

인근의한중개업소대표는“집주인들이서울시의재건축심의통과전인1주일전보다최대 1억원 높게내놓고 있다”고말했다.

강남구(-0.03%)와 강동구(-0.03%)는약세를 이어갔지만, 지난주(-0.07%, -0.08%)보다하락폭이줄었다.서초구는0.01%하락해지난주와같은수준을유지했다.이밖에 구로(0.1%)·광진(0.08%)·금천(0.07%)·서대문(0.06%)·종로구(0.05%)등이올랐고 성동(-0.05%)·강서(-0.03%)·노원(-0.02%)·동작구(-0.02%) 등은내렸다.강여정감정원주택통계부장은“8·2대책발표등으로관망세가지속하는가운데,가을이사철을맞아도심접근성·학군등거주선호도가높은곳은실수요자들이거래에나서가격이올랐다”고말했다.

한편지난5일투기과열지구로추가지정된경기성남시 분당구(0.16%)와 대구수성구(0.09%)는 전주보다상승폭이각각0.03%포인트, 0.16%포인트줄었다.

황의영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