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IQ높여라머리맞대는삼성전자·카카오

빅스비와카카오서비스연동추진음성만으로양사제품제어가능

JoongAng Ilbo - - 기업기업인 - 기자dynamic@joongang.co.kr

“오늘저녁약속시간에맞춰서카카오택시좀불러줘.”

인공지능스타트업비브랩스를인수한삼성전자가지난해11월“음성인식서비스가본격화하면이런것도가능할것”이라며제시한청사진중하나다.말만으로스마트폰상의모든앱을움직일수있는세상이온다는것이었다.

하지만빅스비가본격공개된지5개월.아직이런서비스는불가능하다.음성인식으로스마트폰의일정을체크하고,실시간교통정보를확인해약속장소까지걸릴시간을예측하는건가능하다.하지만카카오택시앱이아직빅스비의음성인식시스템으로구동되지않기때문에택시를부르는서비스까지는제공되지않는다.이런답답함이조만간해소될전망이다. 두회사가원활한음성인식서비스를제공하기위해손을잡아서다.카카오는“인공지능플랫폼인카카오아이(I)를삼성전자의지능형인터페이스빅스비와연동하고삼성전자와음성인식을비롯한AI 분야에서협력한다”고14일밝혔다.이번제휴는국내최대스마트폰브랜드인갤럭시와국내최다메신저사용자를확보한카카오의만남이란데의의가있다.두회사는각각음성인식서비스개발에힘써왔다.하지만두서비스의접점이없어소비자로선음성만으로두회사의서비스를물흐르듯연결해사용하지못했다.

예를들어빅스비에대고“지금카카오택시좀호출해줘”라고명령하면카카오택시앱이열리지않는다.제휴뒤엔“역삼역에갈건데택시좀불러줘”라고만해도카카오택시앱이열리고출발지(현재위치)와목적지가입력된뒤호출까지가능해질거란전망이다.김요한카카오커뮤니케이션팀매니저는“카카오의다양한서비스중어디까지삼성전자와제휴하게될지는구체적으로결정되지않았다”며“소비자들이많이사용하는카카오톡과카카오택시등의서비스를훨씬더편하게음성으로제어하게될것임은분명하다”고설명했다.

경쟁관계이기도한인공지능플랫폼들이서로손을잡는건양사만의얘기가아니다. 최근마이크로소프트의인공지능플랫폼인 코타나와 아마존의 인공지능 서비스알렉사가제휴를발표해화제가되기도했다.김요한매니저는“코타나로선세계최대온라인쇼핑몰서비스인아마존서비스를소비자들이이용하게할수있고,알렉사는회의예약이나일정체크같은MS의기능을활용할수있게돼윈윈”이라며“제휴를통해각자의인공지능서비스를더강화시키는전략은다른정보기술(IT) 기업으로도확산할것”이라고말했다.

카카오는IT 기기뿐아니라자동차와스마트홈시스템등으로카카오I서비스를확대적용할방침이다.이달중출시되는현대자동차의제네시스G70이대표적이다.이모델은카카오I의음성인식서비스를적용하는첫자동차다.핸들의음성인식버튼을누른뒤“양재역맛집좀알려달라”고지시하면카카오I의장소데이터를 검색,자동차의네비게이션모니터에띄운다.김매니저는“GS건설및포스코건설과협의해스마트홈시스템을음성으로구동시키는서비스도제공할계획”이라며“카카오톡대화를통해조명이나실내온도등을조절할수있을것”이라고설명했다.하선영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