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금니아빠이영학성매매알선정황

경찰,여중생살해범추가의혹조사서울강남서퇴폐안마방도운영성매매영상중에아내도있는듯여중생수면제먹인다음날살해추정

JoongAng Ilbo - - 프론트 페이지 - 기자choi.kyujin@joongang.co.kr

이른바 ‘어금니 아빠’ 사건을수사중인서울중랑경찰서는숨진여중생김모(14)양이 이영학(35사진)의 집으로간이튿날살해된것으로추정하고있다고 11일밝혔다.

중랑서길우근형사과장은이날수사브리핑에서“이영학의딸이모(14)양은지난달30일낮12시쯤김양과함께망우동집에들어갔으며사망시점은이튿날인1일딸이두번째로집밖으로나간오전11시53분이후로추정된다”고말했다.

경찰에따르면이영학과딸은지난달30 일 미리 준비해 둔 수면제가든드링크제를김양에게건넸고,이후잠든김양을함께안방으로 옮겼다. 딸은 이날오후 3시40분쯤 혼자외출했고이영학은오후7시40분쯤딸을데리러가기위해집을나섰다. 경찰은당초딸이집을비운첫날4시간사이에김양이살해된것으로판단했다.길과장은“이양은1일오전11시53분혼자집을나가친구들을만난뒤오후1시44분쯤돌아왔다.이때김양이살해된것으로보인다”며“딸이첫번째외출과두번째외출시간을헷갈려수사에혼선이있었다”고설명했다.경찰은이날이영학의서울망우동집에서현장검증을했다.

이영학은살인과사체유기혐의는인정했지만범행동기에대해선입을열지 않고있다고경찰은밝혔다.경찰은그가성매매를알선했다는의혹도조사할계획이다.온라인으로성매매여성과성매수자를모집했고성관계장면을몰래촬영한것으로파악됐기때문이다.성매매영상중에는그의부인최모씨가촬영된영상도있는것으로알려졌다.이영학은서울강남에서퇴폐안마방을운영했으며“원장님이텐프로출신이다” “일단보면안다.원장님몸매가좋다”등의글을인터넷등에올려자신의업소를홍보하기도했다.

부인최씨의자살도의혹이풀리지않고 있다. 이영학은 일식집에서 일하던2002년 최씨(당시 16세)를 만나딸을낳았다.최씨는지난달1일“이영학의의붓아버지로부터2009년부터수차례성폭행을 당했다”며경찰에고소한뒤닷새만에투신자살했다. “성적학대에시달려왔 다”는유서도남겼다.경찰은최씨의죽음에의문점이있다고보고자살방조혐의도조사중이다.

피해여중생을범행대상으로선택한이유도의문점이다.이영학은범행하루전딸에게친구김양을집으로데려오라고시켰다.처음부터김양을범행대상으로지목했다는게경찰의판단이다.유력한범행동기로거론됐던성폭행의흔적은나타나지않았지만경찰은이영학이수면제를복용한김양을상대로성폭력을시도했을가능성을열어놓고있다.

그가후원금을유용해호화생활을했다는의혹도남아있다. 2005년부터방송과인터넷을통해딸치료비를모금했지만수입차를구입한뒤개조하거나혈통견을기르는등고비용취미생활을한것으로파악됐다.최규진

‘어금니아빠’실명·얼굴공개합니다

중앙일보는 여중생살인범 이영학의실명과얼굴을공개해보도합니다.흉악범죄피의자의인권보다는국민의알권리와사회안전의가치가중요하다는판단에따른일입니다.통상의형사사건피의자에대한보도에서는무죄추정의원칙과피의자의인권보호차원에서얼굴을공개하지않습니다.하지만끔찍한범행을자백한이번사건의경우는그의얼굴을공개함으로써얻을수있는공익이더크고,국민의알권리를위해존재하는언론의책임과의무에부합한다는것이중앙일보의입장입니다. 이웅혁건국대경찰학과교수는 “미국·영국 등많은나라가피의자의얼굴을공개한다.범죄자의얼굴과이름은공공기록이며국민이당연히알아야하는공공재로봐야한다”고말했습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