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종류관계없이유전자치료허용”신용현,생명윤리법개정안대표발의

JoongAng Ilbo - - 종합 - 기자emckk@joongang.co.kr

질병종류와관계없이유전자치료를가능하게한생명윤리법개정안이국회에제출됐다.국회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신용현(국민의당·사진)의원은11일유전자치료범위를포지티브에서네거티브로전환하는생명윤리법개정안을대표발의했다.

현재국내에서시행되고있는생명윤리법은유전질환·암·후천성면역결핍증등에만유전자치료를적용할수있도록규정(포지티브방식)하고있다.개정안이국회본회의에서통과될경우질병종류와관계없이유전자치료가가능하되안되는치료만명시(네거티브방식)된다. <중앙일보9월30일자1, 3면>

신의원은“현행생명윤리법이허용하는유전자치료연구범위가모호해관련연구자들이법률위반에따른처벌을두려워해기초연구가제대로진행되지못하고있다”며 “개정안이시행되면연구목적인경우특정질병여부와관계없이유전자치료가가능해진다”고말했다.그는또“생명공학기술발전속도와수준을고려하면네거티브방식으로규제를개선하는게바람직하다”고덧붙였다.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은지난달29일성 명을내고생명윤리법47조개정과민간심의위원회를통한유전자교정임상시험허가등을 요구했다. 이들은성명서에서 “미국 등지에선배아세포나생식세포를대상으로한유전자치료를금지하고있을뿐유전자치료대상질환을법으로제한하는국가는없다”고주장했다.

2005년제정된생명윤리법은황우석사태를거치면서인간배아유전자교정연구를엄격하게금지하는방향으로개정됐다.하지만세포내특정유전자를잘라내는유전자가위등생명공학기술이빠르게발전하면서생명윤리법도그에맞게바꿔야한다는주장이잇따랐다.

그동안유전자가위를통해병충해를이겨내는상추와근육을강화한돼지등이연구됐다.

중국과영국등에선인간세포에대한유전자치료가활발하게진행되고있다.중국광둥성중산(中山)대황쥔주박사팀은 2015년 인간배아에서유전자가위를활용해빈혈유전자를제거했다고발표했다.영국정부는지난해인간배아유전자를교정하는연구를승인했다.

강기헌

“네거티브방식으로규제개선해야”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