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홍준표이효리SNS동향청와대보고

사이버사령부2011~2012년문건 이승엽공지영·조갑제등각계망라군내부전산망통해청와대전달이철희“군조직민간인사찰”비판

JoongAng Ilbo - - 프론트 페이지 - 채병건박성훈기자mfemc@joongang.co.kr

국방부내‘사이버사령부댓글사건재조사TF’는지난1일중간조사결과를발표하면서사령부내530단이 2011~2012년 ‘유명인의SNS여론동향’등을담은총 462건의보고서(‘일일국내외사이버동향보고서’)를청와대에올렸다고발표했다.하지만 재조사TF는 ‘유명인’이 누구인지, SNS여론동향의내용이어떤것인지는구체적으로공개하지않았다.

최근사이버사령부의‘일일국내외사이버동향보고서’ 462건을모두열람한뒤이를4쪽짜리메모로만든이철희더불어민주당의원에따르면동향파악대상유명인들은당시문재인노무현재단이사장을비롯해가수이효리씨,체육인이승엽씨등확인된인사만33명으로나타났다.

이의원의열람메모에따르면세사람외당시보고대상이었던인사들은▷정치인=박원순서울시장후보,안철수서울대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손학규·박기춘의원,정봉주전의원(이상당시야권),나경원서울시장후보,정몽준·홍준표의원(당시여권) ▷방송·연예인=김여진·김미화·김제동씨, MC몽▷기타=공지영·이외수씨(이상소설가),곽노현·우석훈·조국·진중권씨(이상진보학계),조갑제칼럼니스트,지만원예비역육군대령,변희재시사평론가,주진우(나꼼수멤버) 기자,임태훈군인권센터소장,양영태치과의사, 김성만전해군작전사령관,장진성탈북시인,문정현신부,김홍도목사등이었다.사이버사령부는해당보고서를군내부전산망인KJCCS(전장망)를통해청와대에전달했다.

사이버사령부는2011년7월15일청와대에올린일일보고서에당시정계에입문하기전인문대통령이특전사복무시절찍은사진에대한인터넷댓글반응등을포함시켰다.구체적내용은‘문재인특전사복무시절입대사연·사진유명인터넷커뮤니티공개’ ‘경향신문등5개사이트기사5건,댓글453건’ ‘국방의무마친문재인지지 68%’등이었다.문대통령사진에대한댓글453개가운데지지하는댓글이68%였다는뜻이다.사이버사령부는2012년 3월19일에도문대통령에관한보고서를올렸다.당시국무총리실공직윤리지원관실이민간인을불법사찰했다는의혹이불거지자문대통령은“청와대가개입한사실이밝혀져도언론이침묵한다”는글을트위터에올렸다.사이버사령부는문대통령이올린글과함께“재전파759건,정부비난99%”라고인터넷여론을보고했다.

사이버사령부는가수이효리씨가2011년 10·26 서울시장보궐선거등을앞두고트위터에“세상에불만이있다면투표하세요”라는내용을올리자‘이효리개념지지91%’라고그의글에대한반응을보고했다.이의원은“북한과의사이버심리전에대응하기위해창설한조직에서왜민간인들의SNS여론동향을뒷조사해청와대에보고하느냐”며“군이민간인을상대로SNS사찰을해왔던것”이라고주장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