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세월호첫청와대보고10시아닌9시30분

전정부청와대문건추가공개논란임종석실장“일지6개월뒤바뀌어”늑장대응비난피하려단축의심16일박전대통령구속기한앞둬한국당“왜지금”공개시점지적

JoongAng Ilbo - - 프론트 페이지 - 청와대사진기자단

임종석대통령비서실장이12일오후춘추관에서세월호관련문건을공개하며긴급기자회견을하고있다.임실장은“사고당시박근혜전대통령에게오전10시보고됐고, 15분뒤대통령의지시가나왔다고발표됐으나실제론오전9시30분최초보고가이뤄졌다며보고시점과수습관련지시시점의시간적간격을줄이려는의도”라고주장했다.

임종석대통령비서실장은12일 “세월호사고당일대통령에게보고한시점이담긴‘세월호상황보고일지’가사후에조작됐다”며“세월호사고이후‘국가위기관리기본지침’내용도불법적으로변경됐다”고말했다.

임실장은이날브리핑에서2014년 4월16일세월호사고발생당일최초상황보고일지에는박근혜당시대통령에게오전9시30분에첫보고를한것으로돼있지만6개월뒤인10월23일작성된수정보고서에는첫보고시점이오전10시로바뀌었다고밝혔다.또세월호사고당시‘국가위기관리기본지침’에는청와대국가안보실장이‘국가위기상황의종합관리컨트롤 타워역할을수행한다’고돼있었지만3개월뒤7월말에는김관진당시안보실장의지시로‘안보분야는국가안보실이,재난분야는안전행정부가관장한다’고수정됐다고밝혔다.

임실장은첫상황보고시점이30분늦춰고쳐진데대해“보고시점과수습관련지시시점의시간적간극을좁히려는것아니냐는짐작외에는저로서는다른상 상이잘되지않는다”고했다.세월호사고당일청와대는박근혜당시대통령이오전10시에최초보고를받고, 10시15분에 사고수습관련첫지시를했다고발표했다.임실장의추정대로라면당시청와대가늑장대응비판을피하려‘첫보고와대통령지시’사이의간격을당초45분에서15분으로단축했다는것이다.임실장은“당시 1분, 1분의중요성을감안하면참생각 이많은대목”이라고했다.

임실장은‘국가위기관리기본지침’과관련해선“대통령훈령등의규정에따라법제처장이심의필증을첨부해대통령재가를받는절차등을거쳐야하지만일련의법적절차를무시했다”며 “청와대는(책자로된지침의관련부분을)빨간볼펜으로원본에줄을긋고필사로수정한뒤2014년7월31일에전부처에통보했다”고했다.

당시청와대가지침을변경한이유에대해선 “2014년 6월과7월에김기춘당시대통령비서실장이국회에출석해‘청와대국가안보실은재난컨트롤타워가아니고안전행정부’라고국회에보고한것에맞춰사후에조직적으로조작된것으로보인다”는의견을밝혔다.

임실장은“가장참담한국정농단의표본적사례라고봐서반드시진실을밝히고바로잡아야한다고생각한다”며“관련사실을수사의뢰할예정”이라고도했다.문재인대통령은이날오전임실장에게관련보고를받고“국민들께알리고바로잡을필요가있다.모든국민적의혹이해 소될수있도록공개하는게좋겠다”고말했다고임실장은전했다.

이후4시간만에권혁기춘추관장은청와대는국가위기관리기본지침불법조작을대통령훈령불법조작사건으로명명키로했다고알렸다.

하지만청와대가이런내용을전격공개한시점과방식을놓고는논란이일고있다. 국가위기관리기본지침은지난달27일청와대국가위기관리센터캐비닛에서,상황보고일지는지난11일청와대전산망공유폴더에서발견했으면서왜이날공개를했느냐는것이다.박근혜전대통령에대한구속기간(16일만료)연장결정을앞두고있고,문재인정부에대한국회국정감사가이날시작됐기때문이다.

정용기자유한국당원내대변인은“(청와대의공개)시기와관련해선정치공작”이라며“박전대통령구속연장결정을앞두고여론전을벌이는것”이라고말했다.김성태의원도“문재인청와대는마치전임정권뒤나캐고다니는흥신소정권같다”고비판했다.허진

세월호상황보고일지두종.대통령보고시점이6개월만에오전9시30분에서오전10시로바뀌었다(왼쪽).국가위기관리지침상위기컨트롤타워가국가안보실이었으나재난은안전행정부로변경됐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