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새총무원장설정스님“마부정제거울삼아진력하겠다”

덕숭총림수덕사방장지낸원로

JoongAng Ilbo - - 종합 - 기자vangogh@joongang.co.kr

대한불교조계종제35대총무원장에수덕사방장을역임한설정(75)스님이12일선출됐다.총선거인단319명 중234표를얻어압도적승리를거두었다.

당선결과를확인한설정스님은조계사대웅전에가서고불식을치르고총무원청사로비에서기자회견을열었다.설정스님은먼저‘종단이처한위기상황’을짚었다. “지금은교단안팎으로매우위중한시기다.정치권은협치보다분열의모습으로국민을실망시키고있다.종단에도지속적불교개혁에대한서로다른의견과갈등이상존하고있다”고종단의현실을진단한뒤“달리는말은말굽을멈추지않는다는마부정제(馬不停蹄)의뜻을거울삼아저는신심과원력을다해종단발전에쉼없 이진력하겠다”고당선소감을밝혔다.

이번선거에서설정스님은‘거대여권’의전폭적지지를받았다.종단을향한개혁은조계종내정치권의이해와상충할가능성도크다.선거에서진‘정치적빚’을떨쳐내고설정스님이얼마나소신껏종단개혁작업을이뤄낼지가차기집행부의과제다.

이번총무원장선거에서는‘총무원장직선제개헌’을요구하는집회가이어졌고‘적폐청산’을요구하는명진스님의단식농성도있었다.후보자를향한재산·학력등에대한의혹도제기됐다.갈라진불교계의화합과선거기간불거진의혹에대한입장을묻는질문에설정스님은“사부대중께서가졌던의혹들과지적하신여러문제를그냥두고종단운영을할수는없다. 어떤방법으로든깔끔하게소명하 도록하겠다”고답했다.

설정스님은덕숭총림수덕사의최고어른인방장을역임했다.수덕사산내암자인정혜사에주석할때도몸소텃밭에서농사를지으며수덕사의‘선농일치’가풍을이어왔다.고령인데도선방에서대중과함께수행생활을할정도로강골이다.불교계에서는설정스님을주관과소신이강한인물이라고평한다.

새총무원장의임기는18일조계종최고의결기구인원로회의의인준을거쳐오는 31일시작된다.한국불교의최대종단인조계종의행정을총괄하는총무원장은전국사찰3100여곳에대한주지임명권,스님1만3000여명의인사권을비롯해1년에530억원이넘는예산집행권과종단소속사찰의재산감독및처분승인권을가진다. 백성호

설정스님(가운데)이12일서울조계사에서열린조계종총무원장선거에서당선된뒤대웅전으로가고있다.설정스님은“불교다운불교,존경받는불교,신심나는불교를만들겠다”고말했다. 김상선기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