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위흉기’된타워크레인노후중국산,신품으로세탁도

국내6000대중중국산이절반이상정기검사,서류만보고적합판정도5월남양주사고는‘사제부품’탓경찰,의정부사고업체 압수수색

JoongAng Ilbo - - 사회 - 기자,의정부=전익진기자song.wooyeong@joongang.co.kr

타워크레인사고가잇따르고있다. 지난10일경기도의정부시아파트건설현장에서타워크레인이넘어져3명이숨지고2명이다쳤고,지난5월경기도남양주시의아파트공사현장에서도유사사고로노동자3명이숨졌다.같은달경남거제시의삼성중공업선박건조현장에서도타워크레인이넘어져6명이숨지고25명이다쳤다.올해들어서만여섯차례타워크레인사고가나면서업계에서는‘하늘위흉기’라는지적도나오고있다.건설현장이고층화·대형화하면서많이쓰이지만정작안전관리에는소홀하기때문이다.도심속건설현장에서타워크레인이넘어지면주변건물과보행자도위험해진다.건설현장의타워크레인은보통원청인건설사가크레인대여업체로부터빌려작업한다.전문가들은영세한크레인대여업체들이대여료낮추기경쟁을벌이기때문에안전관리가제대로이뤄지기어려운상황이라고지적한다.업체들은크레인을빌려줄때통상설치와해체는이른바‘도비팀’이라고불리는업체에재하청을준다. 최명선민주노총노동안전국장은12일“비용절감을위한연쇄적외주화속에서작은하청업체들은안전관리를제대로하지않고노동자들만죽어나간다”고비판했다.

지난10일의정부시에서철거도중넘어진타워크레인은제조된지27년된것으로조사됐다.사고원인이노후부품등기기결함때문일가능성이크다는분석이나오는 이유다.의정부경찰서는이날원청업체인KR산업과타워크레인을대여한백경중기,크레인해체를담당하는청원타워등하도급업체와현장사무소등4곳을압수수색했다.타워크레인은사용연한제한이없고,정확한생산연도를알기힘들다는점도안전사고가자주발생하는원인중하나다.국토교통부에따르면현재우리나라에있는약6000대의타워크레인중21.3%가20년이상된것들이다.전체의절반이상으로추정되는중국산중고크레인등은제작일자나수입일이조작된경우도많아노후타워크레인은더많을것이라는게노동자들의지적이다.박종국시민안전감시센터장은“10년도넘은장비가최근만들어진것으로서류등록되는경우도있다”고말했다.현장노동자들은부품결함등을잡아내지못하는형식적인타워크레인정기검사관행도반복되는타워크레인사고의원인중하나라고말한다.타워크레인은국토부에서위탁을받은6개의기관들로부 터6개월마다정기검사를받는데이과정에‘봐주기식검사’관행이있다는주장도있다.검사를해주고수수료를받는기관이검사를까다롭게하고부적합판정을많이내리면,크레인대여업체들이그기관에검사를맡기려고하지않는다는것이다.안전을위해깐깐한검사를해야하는기관들이오히려‘고객’인크레인대여업체들의눈치를봐야하는셈이다.타워크레인운전사이모(41)씨는“검사원이크레인에올라가보지도않고서류만보고적합판정을내리는경우도많다”고말했다.

지난5월의남양주타워크레인사고에서는업체측이공사기간단축과비용절감등을위해수입산순정부품을주문하지않고,철공소에서제작한‘사제부품’을사용한게사고원인으로드러났다.경기남양주경찰서는12일원청업체인H사현장소장과비순정부품제작을지시한하도급업체관계자등6명을업무상과실치사상등혐의로입건했다.경찰은이들중원청업체현장소장과하청업체안전책임자,크레인업체대표등3명에대해사전구속영장을신청했다.

경찰조사결과하청업체는공사기간을맞추기위해타워크레인의중요부품을도면도없이철공소에임의로제작을의뢰한뒤사용했고,원청업체는이를알면서도묵인했다.송우영

부산영화제보러오세요 제22회부산국제영화제개막식이12일오후해운대영화의전당에서열렸다.이날개막작‘유리정원’을시작으로21일까지총75개국298편의작품이상영된다.개막식사회자인배우장동건이입장하며팬들과악수하고있다.왼쪽은공동사회자인소녀시대윤아. 송봉근기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