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출석한서해순“김광석과이혼하겠다”

“내말에거짓있으면할복할것”동거남도참고인비공개소환

JoongAng Ilbo - - 사회 - 기자hongsam@joongang.co.kr

가수김광석(1996년사망)씨의부인서해순(53)씨가 12일경찰에출석하면서자신의딸서연양사망의혹과관련해“딸의죽음을알리지않은건저작권소송과무관하다”며억울함을호소했다.

서씨는이날오후1시50분쯤서울경찰청광역수사대에출석해피고발인신분으로조사를받았다.지난달21일김광석씨의유족은서씨가딸의폐질환을방치해 숨지게했고저작권소송때문에딸의죽음을가족들에게숨겼다며서울중앙지검에고발장을냈다.

서씨는조사를받기전취재진앞에서“딸서연이를최선을다해키웠다.모든기록을다갖고있으니철저히진실을밝히겠다”고말했다.딸의호흡곤란증세를방치해숨지게했다는의혹에대해“딸이숨지기전물을먹고소파에앉아있었는데특별히호흡곤란증세는없었다”고주장했다.딸의사망사실을숨긴부분에대해서는“소송과관련이없었다”고말했다.

처음서연양사망의혹을제기한영화 ‘김광석’과관련해서는“영화가저를사회적으로매장시켰다.영화에나온건팩트가맞는게하나없다”고 말했다.또 “(이상호씨가)돈을벌기위해그런것은아닌지,정신상태가정상인지의심스럽다”고비난했다.

김광석씨의유족들을향해서는“그동안식구라는분들이서연이를한번도돌보지않고학비한번준적이없다.아무연락이없다가이제와서조카돈과제돈도다내놓으라는것밖에안된다”고주장했다.

서씨는“이번일이정리되면김광석씨와 이혼을하겠다.철저히조사를받고개인적으로행복하게살고싶다”고도했다.그러면서“한국에선결혼하지마라” “나도문재인대통령같은든든한남편이있었으면좋겠다” “거짓이있으면여기서할복자살할수도있다”등의발언을쏟아냈다.

경찰은지난추석연휴기간에참고인조사로수집한자료들과경기도용인동부경찰서로부터넘겨받은서연양부검기록등을검토했다.수사팀은이날서연양사망당시서씨와함께있었던동거남도참고인으로비공개소환했다.

홍상지

서해순씨가12일조사를받기위해서울경찰청에출석하며기자들의질문을받고있다.최승식기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