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영롱호숫길,금강산가는옛길가을엔걷자

축제열리는도보여행코스3곳

JoongAng Ilbo - - 전면광고 - 기자bora@joongang.co.kr

화창한날씨와화려한가을색을만끽하는여행법은역시걷기다.때마침10월 21일부터11월 5일까지전국25개지역에서도보여행축제‘걷자, 가을로(路)’를개막한다.문화체육관광부와한국관광공사가지난5월진행했던‘2017우리나라걷기여행축제’의가을버전이다.축제때가볼만한도보여행코스3곳을꼽아소개한다.

안동호월영교건너정상까지밤산책

경북안동을상징하는여행지로단박에떠오르는곳은하회마을이다.그런데인증샷시대에안동의상징으로부상한여행지는따로있다.인공호수안동호에놓인낭만적인나무다리‘월영교’다.야경좋은여행지,연인의데이트명소로입소문이나면서밤마다여행객이북적인다.

2003년 놓인월영교는오로지사람만건너는인도교다.너비 3.6m, 길이 387m로한국에서가장긴목책인도교로꼽힌다.다리한가운데정자겸호수전망대월영정(月映亭)도있다.밤이되면난간조명이켜지며장관을연출한다.월영교에서시작하는도보여행코스가안동호반나들이길(7.8㎞)이다.그간일반출입이막혔던안동댐이2016년10월준공40주년을 맞아정상부를개방하면서댐위에서안동호를바라보는전망을즐길수있게됐다.하지만하절기(3~10월)에는오전10시부터오후6시까지,동절기(11~2월)에는오전10시부터오후5시까지만개방해월영교에서안동댐까지달밤산책을즐기기는어려웠다.

어둠속에안동댐정상부의문이열리는날이있으니‘안동월영교달빛걷기여행축제’가열리는10월 28일이다.이날은오후6시월영교를출발해안동댐까지이어지는산책로를따라걷고,안동댐정상부위에서국악공연등을관람할수있다.축제당일월영교앞부스에서신청해야한다.참가비미정.

민통선북쪽비취색연못두타연산소길

강원도양구는휴전선이지나는강원도·경기도의10개시·군중하나다.휴전선에서2㎞남쪽으로떨어진남방한계선,남방한계선에서다시5~15㎞아래그어진경계선이바로민간인통제선이다.양구8경중첫손에꼽히는비취색연못두타연은민통선4㎞이북에자리한다.원래두타연은민통선출입을허가받은관광버스로만닿을수있었다. 2006년 두타연서쪽이목정안내소에서두타연까지걸어갈수있는탐방로가조성되면서두발로비경에다가설길이열렸다.두타연 동쪽구역은출입금지구역으로남아있다가 2014년두타연에서비득안내소까지이어지는동쪽코스로연장됐다.두타연탐방로가비로소‘두타연산소길’(12㎞)이라는이름을갖게된것도그즈음이다.

하지만여전히대다수여행자는두타연산소길을완주하지않고이목정안내소에서두타연을찍고다시이목정안내소로되돌아온다.두타연산소길은원점으로회귀하는일주코스가아니라출발지와도착지사이가멀찌감치떨어져있어서다.

10월 28일열리는‘금강산가는옛길걷기여행축제’는두타연산소길의동서쪽구간을두루걸어볼수있는기회다.축제참가자는버스를타고걷기여행출발지비득안내소에내려걷는다.걷기여행을마치고이목정안내소에닿으면버스를타고출발지로돌아온다.축제날에는문화해설사가동행한다.민통선안쪽이라신분증을지참해야한다. 양구군청(033-480-2213)에사전참가신청필수.참가비무료.

도전!국내최장부산금정산성순라길

지명에서드러나듯부산(釜山)은바다가아니라산이다.금정산맥·금련산맥·신어산맥등여러산줄기가뻗어있는언덕과산지의도시가바로부산이다.크고작은산가운데부산을대표하는산을꼽자면금정산(801m)이다.금정산이더욱특별한이유는금정산성에있다.임진왜란(1592 ∼98) 등왜구의침입에대비하기위해조선이축성한산성은능선을따라장장1만8845m나이어졌다.한국최장산성이다.

1996년부터해마다가을철금정산성에서역사문화축제가열린다. 11월4일열리는올해역사문화축제에맞춰걷기축제‘금정산성18845순라길복원기념걷기여행축제’도겸한다.

금정산성다목적광장에서출발해금정산성에서경치가가장좋다는4망루를지나북문까지걷는길로,코스는6.1㎞이어져있다. 10㎞도되지않지만녹록하게걷는길은아니다.약4시간을걷는다.꽃핀억새밭과절정에다다른단풍을두루두루구경하면서걸을수있다.코스중간중간에조선시대순라행렬,금정산성성문교대근무식재연행사등도열린다.축제는사전신청없이참가할수있다.참가비도없다.

이왕북문까지올라갔다면천년고찰범어사도들러보자.북문에서계곡을따라1.6㎞내려가면범어사일주문에다다른다.

‘걷자,가을로’의자세한정보는걷기여행정보사이트 두루누비(durunubi.kr)를참고하면된다.

양보라

국내최장산성인금정산성.조선군병이순찰을돌던산성길을따라걷는도보여행길이조성됐다.조명이점등된월영교.사람만오갈수있는인도교다. 내금강에서발원한계곡물이흘러드는두타연.민간인통제선안쪽에있어반세기동안접근이차단됐던여행지다. [사진한국관광공사,안동시]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