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다마오,마라톤에도전장

12월호놀룰루대회에출전키로“미지의세계서한계넘고싶다”

JoongAng Ilbo - - 사람사람 - 기자psy0914@joongang.co.kr

피겨스케이팅선수생활을마감한아사다마오(27·일본)가마라톤에도전한다.

일본언론들은12일“아사다마오가오는 12월 10일미국하와이에서열리는호놀룰루마라톤대회에출전한다”고보도했다. 아사다는은퇴후아이스쇼와CF촬영등에전념해왔다.일본언론들은“아사다가현역시절부터은퇴하면 호놀룰루마라톤을뛰고싶다고말해왔다”며“그의오랜꿈이실현되는셈”이라고했다.아사다는“이번도전은내인생의또다른출발점”이라며“(무대를) 빙판에서 육지로바꿔달리게된다.응원해주고,함께참여하는모든사람들의에너지를모아완주할 생각”이라고 각오를밝혔다.아사다에게달리기는현역시절몸을푸는정도의운동이었다.그래서지난9월마라톤도전을결심한 후, 전속트레이

너와약한달간집중훈련을소 화했다.강도높은훈련에허벅지근육통증으로고생하기도했지만,그는“현역시절아팠던왼쪽무릎은아프지않았는데,마라톤훈련초기허벅지근육통증으로힘들었다”며“피겨를하면서체중이동과몸의균형을맞추는훈련을한게마라톤을하는데도움이된다”고했다.아사다의목표시간은4시간30분.지난2013년3월언니인아사다마이(29)가나고야마라톤대회에서세운5시간4분32초를뛰어넘어보겠다는것이다.그는“마라톤이라는미지의세계에서내한계를넘어보고싶다”며“운동선수출신이기때문에목표는높게설정하되,즐기면서목표에도전하고싶다”고했다.호놀룰루마라톤대회는7세이상이면누구나참가할수있다. 아사다의목표시간인 4시간30분 기록은 2만9000명이 참가한지난해대회에서2374위에해당한다. 박소영

일본언론에실린아사다마오선수의마라톤훈련사진.

[사진일본TBS방송홈페이지]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