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 24시간이모자라

JoongAng Ilbo - - 오피니언 - 송길영의Mind Miner

열흘의꿀맛같은연휴를보낸후출근들은잘하셨는지요.포털사이트에‘다음연휴’라는검색어를넣자 2025년, 2028년, 2044년에도‘운좋으면다시열흘을쉴수있다’는사뭇진지한글들이올라옵니다.이런한담을농담으로만치부할수없는것을보면일하는것이인간의본성에맞는것인지,아닌지하는의문이듭니다.로마의정치가아피우스클라디우스가기원전에말했다는‘도구의인간(Homo Faber)’은 각자가자신의운명을개척할수있다는뜻으로쓰였지만,후에운명외에다른무언가를만들어내는사람이란의미로확장돼지금은 ‘일하는 인간’을지칭하는표현으로쓰입니다.반면에이에정확히반대편에서있는표현으로는1938년 요한하우징어가언급한‘유희의 인간(Homo Ludens)’이있습니다.

여기에한술더떠관람·만담·공상등유희의다양한형태를소비로일원화하는현대인을비판한사람은철학자에리히프롬입니다. 1981년의에세이에서그는오전9시에서오후5시까지일하는시간말고는소비만생각하는사람을현대사회가만들어냈는데,그이름이바로‘소비의인간(Homo Consumens)’이라했습니다.

그로부터4년뒤인1985년윌리엄코윈스키는이젠소비가종교화돼간다며,쇼핑몰이그종교활동을실천하는소비의‘성전’이라고 이야기했습니다.일주일의노동후안식일에예배당가는것처럼주말마다백화점같은화려한곳에가는것이현대인에게의례화한다는것이었죠.그후인터넷쇼핑이생기자사람들은주 말이아닌매일저녁집에서소비라는종교를실천할수있게되었습니다.여기에머무르지않고하루종일무엇인가를살수있도록날개를달아준것이바로모바일쇼핑입니다.지하철30분의여정에도무엇인가를사고,직장스트레스를핑계로퇴근직전에도무엇인가를삽니다.친구에게은혜를갚기위해카톡의기프티콘으로‘커피를쏴’줍니다.

이렇듯모바일쇼핑의활성화는일하는인간과유희의인간의동시적결합으로소비의인간을완성했습니다.이제구매를위해서라도노동을멈출수없는자가당착에빠지게된현대인에게그가묵시적으로가입한종교의끝은어디로향하게될지다시한번생각해보기를권합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