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회연속월드컵가고도욕먹는한국축구

JoongAng Ilbo - - 오피니언 -

흔히들“대한민국에는5000만명의축구대표팀감독이있다”고한다.대표팀A매치성적과경기력에따라이리저리요동치는여론의동향,저마다한마디씩하는풍토를빗댄말이다.

‘5000만명의감독님’들이이번엔제대로뿔이났다. 2018러시아월드컵본선진출을확정지은뒤축구대표팀이처음치른유럽원정2연전에서내용과결과모두부진하기짝이없었다.지난7일러시아전(2-4)에 이어10일 모로코전(1-3)에서도무기력한경기끝에완패하자팬들의지탄이쏟아졌다. A매치관련기사마다‘대표팀감독뿐아니라축구협회집행부도총사퇴하라’는댓글이넘쳐난다.대표팀의경기력저하는어제오늘의문제가아니다.러시아월드컵최종예선기간내내졸전을거듭하며꾸준히위험신호가나왔지만해법을찾지못했다.문제를해결할리더십이나전술적개선,선수구성의변화를찾아볼수없었다.울리슈틸리케(62·독일)감독이물러나고신태용(47)감독이온뒤에도달라진게없다.신감독은대표팀에대한대중의불신이위험수위까지치달았는데도생소한전술과선수구성을고집하다완패를자초했다.축구협회의잇따른헛발질도대표팀에대한실망감을키우는데한몫했다.최근불거진‘히딩크논란’은협회의행정력부재를적나라하게드러냈다.협회는히딩 크감독을신속히만나머리를맞대고진의를파악하는대신안일하게대응하다혼선을가다듬을‘골든 타임’을 놓쳤다.그러는동안신태용감독은‘분위기파악못하고버티는고집불통지도자’로,축구협회는‘기득권보호를위해개혁을가로막는적폐세력’으로낙인찍혔다.

협회지도부는‘월드컵 9회연속본선진출’이라는성과에도비난일색인것이서운할지모른다.하지만이는대표팀에대한국민의열망을잘못읽은결과다.국민은A매치승리못지않게투혼을보고싶어한다. ‘대한민국’브랜드를달고뛰는대표선수들이강팀과만나도주눅들지않고,지더라도끝까지포기하지않는모습을보여주길바란다.축구협회는대표팀역량을끌어올릴구체적방안을최대한빨리마련해야한다.협회수뇌부든,대표팀코칭스태프든인적쇄신이필요하다면망설일이유가없다.축구팬들도냉정을되찾았으면한다.평소국내K리그경기는외면하다가국가대표팀이저조한경기를펼치기만하면무턱대고욕하는태도는문제해결의장애물이된다.

일러스트=김회룡기자

송지훈스포츠부기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