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의뒤집기

노트북을열며

JoongAng Ilbo - - 오피니언 - 김영훈디지털담당

쌍용차가9월국내차판매에서3위를꿰찼다. 창사(1954년)이후처음이다. ‘티볼리’가효자역할을했다. 4위로밀린한국GM은망신살이뻗쳤다.자책골도넣었다. GM은공장이3개고,쌍용은1개다. GM공장은노사갈등으로가동률이뚝떨어졌다.

쌍용차가뒤집은것은순위만이아니다.쌍용차만큼주인이자주바뀐기업도드물다. 쌍용그룹,대우그룹을거쳤고채권단과법원의관리까지받았다.모두일곱번이다.그사이강박증도생겼다. 2004년 경영권을인수한중국상하이차때문이다.기술빼돌리기의혹,먹튀논란….처음부터바람잘날이없었다.게다가하필구원투수가중국자본이라니.지금이야놀랄일이아니지만그때만해도자존심이꽤상했다.중국이어서더하긴했으나꼭중국이어서만은아니다.실질적인힘에선자본앞에국경은이미의미없다.미국햄버거체인이강남한가운데매장을내는시대다.그러나사회적인식에선외국자본에아직꼬리표가붙어있다.자본의규모가클수록부정적이다. 고용불안정,기술유출같은것들이다.한국GM의노사갈등뒤에도한국공장폐쇄의두려움이도사리고있다.

이강박증을뒤집은것이쌍용차의 3위도약이다.쌍용차의모기업은마힌드라다. 2011년 쌍용차의일곱번째주인이된인도회사다.마힌드라그룹의아난드마힌드라회장은믿고맡기는스타일의경영자다.그룹내 10개사업분야를각각의최고경영자(CEO)에게 위임해경영하는식이다.한국에서도마찬가지였다.마힌드라인수후에도쌍용차는이유일·최종식사장이바통을이어가며이끌었다.한국시장은한국사람이가장잘안다는믿음이었다.자체연구개발을북돋워“우리는우리손으로엔진을만드는회사”라는쌍용차의자부심도지켜줬다.

노동자도화답했다.대규모정리해고,옥쇄파업(2009년)등으로벼랑까지가봤기에절실했고처절했다. “회사가잘돼야내가잘된다는얘기들을하죠.피상적으로.그런데우리는몸으로다느꼈습니다.과거의우리와지금의우리는다릅니다.”그런절실함앞에자본의국적을따지는것은사치였다.

부디쌍용차뒤집기가이번으로끝나지않았으면한다.외국자본과한국기술의성공적인결합모델로더나아갔으면한다.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만집중해서도얼마든지명가가될수있다.랜드로버가그렇다. ‘듣보잡’취급을받을각오로미국시장에도가야한다.자동차회사가한단계성장하는가장빠른길은미국에서경쟁하는것이다.미국시장은모기업마힌드라도넘지못했던벽이다.쌍용차의다음뒤집기를응원한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