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IT주쓸어담기심하네,외국인주식편식

코스피또최고치,그뒤의그림자코스닥에선제약주대거사들여삼성전자·SK하이닉스빼면주가지수1800선에도못미쳐“코스피불안한질주,조정가능성”

JoongAng Ilbo - - 경제 - 기자newear@joongang.co.kr

찬바람이불기시작했지만코스피는도로한여름이다. 12일코스피는하루전보다16.60포인트(0.68%) 오른 2474.76으로 마감했다.전날에이은역대최고치경신이다. ‘외국인의손’에의해서다.이날도개인(-548억원)과 기관(-2211억원)이한국주식을파는사이외국인투자자는2444억원어치를순매수했다.하지만축포를터뜨리기에찜찜한부분이남는다.외국인의정보기술(IT)편식이다.

이날 한국거래소가 산출한 삼성전자·SK하이닉스제외코스피지수는11일기준 1788.19에 그쳤다. IT대표2개종목을빼면코스피는여전히박스피(코스피지수가상자안에갇힌것처럼일정폭이상오르지도내리지도않는현상)속이다.지난7월27일 1843.31까지올랐던이지수는최근석달사이오히려역주행했다.시가총액 1·2위인삼성전자와SK하이닉스를뺀나머지코스피상장사의주가흐름이변변치않았단얘기다.

코스피가 2000대에 머물렀던올초와비교해도결과는크게다르지않다.코스피는올해들어11일까지 21.3%상승했지만삼성전자·SK하이닉스효과를빼면상승률은14.3%에그쳤다.

현재한국증시를좌우하고있는건외국인투자자다.한국거래소에따르면외국인이보유한코스피·코스닥주식시가총액은11일기준 635조1013억원이다. 지난 해말480조8114억원과견줘154조2899억원(32.1%)이나 불었다.외국인투자비중(시가총액기준)역시31.8%에서34.7%로상승했다.외국인투자자가한국주식을많이사들였고이들이매입한IT종목을중심으로주가가올랐다는얘기다.

외국인투자자의IT편애는코스피·코스닥시장을가리지않는다.한국투자증권통계를보면11일외국인투자자순매수업종1위는삼성전자로대표되는전기·전자(1949억9700만원)로 압도적1위다. 2위운수장비(751억9400만원), 3위보험(541억5200만원)과간극이크다.코스닥순매수1위는셀트리온을포함한제약(290억6100만원)이지만2위와3위모두IT로분류되는IT부품(162억9700만원),반도체(144억4300만원)다. 이날도외국인투자자의매수세힘입어삼성전자는274만원으로신 고가기록을다시썼다.다만SK하이닉스는0.67%소폭하락했다.

외국인과IT. 두바퀴에만기댄한국증시의불안한질주는계속될까.전문가예상은일단‘그렇다’쪽이다.대부분2500선은무난히넘기리라전망한다.시장에선연내2600선돌파를조심스럽게기대하기도한다.

이경민대신증권연구원은“국내·외거시경제상황이제조업수출국인한국에우호적인상황이며지수상승에도불구하고주식가치에있어한국증시는여전히매력적”이라며“단기적으로는코스피2500 돌파는무리가없다는판단”이라고밝혔다.

대신코스피내에서도업종별·종목별양극화는더뚜렷해질전망이다.남동준텍톤투자자문대표는“추석연휴이후외 국인이집중적으로사들이면서IT안에서도세부적으로특정종목만오르고있다”며“초우량주·대형주중심의흐름이이어지면서,소외되는종목은계속소외되는현상이지속되겠다”고말했다.

넘어야할산도많다.북한과미국이변수다.북핵위기가고조되며증시가조정을받았던8~9월상황이언제든재연될수있다. 정다이메리츠종금증권연구원은“오는 18일중국공산당전국대표대회를전후한북한의도발가능성, 29일유럽중앙은행(ECB) 회의,다음달한·미정상회담과미국의환율보고서발표등여러이벤트를앞두고있다”며“코스피가크게조정받진않겠지만지금의상승폭과속도가이에대한경계감으로둔화될수있다”고관측했다. ᵚ”ᮞ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