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재준·이병호전국정원장영장

JoongAng Ilbo - - 프론트 페이지 - 기자park.sara@joongang.co.kr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14일 남재준(73)·이병호(77) 전국가정보원장에대해사전구속영장을청구했다.검찰관계자는“박근혜전대통령과청와대의요청에따라국정원돈40억~50억원가량이전달된것으로파악됐다”고말했다.검찰은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국고손실과뇌물공여및국정원법위반혐의를공통으로적용했고,이전원장에게는업무상횡령혐의를추가했다.남전원장이일부기업에특정단체를지원하게한혐의(직권남용),이전원장이청와대의친박계총선후보경쟁력여론조사에관여한혐의(정치관여금지)는국정원법위반죄가적용됐다.또 이날긴급체포한이병기(70) 전국정원장에대해구속영장을청구할방침이다.

장제원자유한국당대변인은“전례없는국정원장체포및구속은결국국정원을폐쇄하자는의도로밖에보이지않는다”며“과거정부의잉크만묻어도‘적폐’로몰아가는정치보복광풍을멈춰야한다”고주장했다.검찰은이명박정부의국방부사이버사령부정치개입의혹과관련,김태효(50)전청와대대외전략기획관을출국금지하고이번주그를불러이전대통령의지시여부를조사할방침이다.

박사라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