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인천공항에국내LCC첫전용라운지

대한항공, 2터미널에체크인라운지아시아나, 1터미널에시설1곳추가외국업체공세대응해서비스강화

JoongAng Ilbo - - 종합 - 기자jsham@joongang.co.kr

제주항공이내년6월께국내저비용항공사(LCC)로는최초로인천공항에전용라운지를개장한다.저비용항공사가라운지를운영하는건세계적으로도드문일이다.또대한항공은인천공항제2여객터미널의체크인카운터에일등석과비즈니스 석승객만을위한별도의휴식공간을조성키로했다.

14일인천공항공사에따르면제주항공의라운지는인천공항제1터미널서측에만들어진다.당초아시아나항공의일등석라운지가있던자리로면적은약1600㎡다.제주항공은자사의마일리지를쌓은고객에게마일리지차감형식으로라운지서비스를제공할예정이다.제주항공은비행거리가아닌항공권구매금액을기준으로마일리지를쌓아준다.양성진제주항공전무 는“단골승객에게다른LCC에서는누릴수없는차별화된서비스를제공하기위한차원”이라고말했다.전세계적으로LCC전용라운지사례는아시아최대LCC그룹인에어아시아가말레이시아쿠알라룸푸르공항에서운영하는레드라운지정도다.

또대한항공은제2여객터미널내에일등석과비즈니스석승객이소파에앉아간단한음료를마시며쉴수있는시설(체크인라운지)을조성중이다.이같은체크인라운지는국내최초다.해외에서는에어프 랑스(샤를드골공항)·브리티시항공(히스로공항)등이이서비스를제공하고있다.대한항공홍보팀의민경모차장은“LCC는물론다른대형항공사와도차별화된대한항공만의서비스를제공하기위한것”이라며“체크인라운지에서는고객들이발권,수하물탁송,음료서비스,출국심사안내등을편하게받을수있다”고설명했다.아시아나항공도고객서비스향상을위해라운지확장을추진중이다.현재1터미널에서운영중인2개의라운지(일등석·비 즈니스석)외에1개의라운지를더만들어가동키로한것이다.

김창규인천공항공사여객서비스처장은 “외국 국적항공사들이저렴한가격과다양한서비스로국내고객을공략하고국내외LCC간경쟁도치열해지는등항공업계가무한경쟁시대에진입했다”며“이때문에주요항공사들이고객경쟁력을확보하기위해라운지전쟁을벌이고있는것”이라고설명했다.

함종선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