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원택시,실개천살리기행정실험퍼스트펭귄아산시

주민밀착정책들전국서벤치마킹오지주민교통편의제공마중택시50개지자체이어정부내년도입경비원고용지원유사조례도생겨복기왕시장“지방분권밑거름기대”

JoongAng Ilbo - - @우리동네 - 아산=김방현기자kim.banghyun@joongang.co.kr

정부는내년부터‘100원택시’제도를시행한다.지방자치단체가사업을신청하면정부가사업비5000만원을보조하는형식이다. 14일현재전국 160개 시·군이사업을신청했다. ‘100원 택시’는버스가닿지않는농어촌과산골오지주민을위해지자체가요금을부담하고운영하는택시를말한다.주민에게는요금을100원만받는다해서이렇게부른다.

그런데100원택시의원조가충남아산시라는건잘알려지지않았다.복기왕(49사진)아산시장은14일 “2012년 10월배방읍등일부지역에서100원 택시(마중택시)를전국에서처음운행했다”며“이를다른지자체가잇따라도입했다”고말했다.복시장은“시골마을주민이대중교통수단이부족해어려움을겪는것을보고택시가버스역할을대신하면될것같다는발상이떠올라도입했다”고덧붙였다.

아산지역에서는현재도고·음봉면등80개마을에서마중택시를운행하고있다.택시기사가마을에서3㎞이내버스정류장까지주민을태워주고탑승인원에상관없이대당100원의요금을받는다.아산시내인동단위지역까지가면대당1400원을내야한다.나머지요금차액은아산시가택시회사에지급한다.조길영(77·아산시송악면종곡리)할머니는“마중택시덕분에병원이나시장을이용할수있게됐다”라고말했다.

지난해아

산시에서는 마중택시3만8432대가이용됐다.아산시는택시비로1억8200만원의예산을사용했다. 100원택시는전국50여개지자체가도입했다.이낙연국무총리는2014년전남지사에당선되자전남도내21개시·군에100원택시를도입했다.

충남아산의다양한주민밀착형시책이전국에서주목을받으며여러지자체가벤치마킹하고있다. 100원택시를비롯해▷아파트경비원고용및처우개선▷주민참여형실개천살리기등이다.충남연구원관계자는“연구원조사결과100원택시등일부아산시의시책은전국최초로시행 한것으로나타났다”고말했다.지자체행정의퍼스트펭귄인셈이다.퍼스트펭귄은불확실한상황에서용기를내도전함으로써다른이들의참여를유도하는선도자를비유하는말이다.

아산시는올해지역8개아파트단지관리사무소에829만원씩총6639만원의경비원고용보조금을지급했다.이돈은이들아파트가경비원수(53명)를줄이지않고고용을유지한데따른인센티브다.아산시는2015년 3월‘아파트경비원의고용유지및창출촉진을위한특별지원조례’ (지원조례)를만들었다.경비원규모를유지하면1인당최저 월급(116만원)의 10% 인 12만원, 기존경비원을유지하면서신규로채용하면급여의30%인36만원을지원한다.부산기장군등일부지자체가유사조례를만들어시행중이다.

아산시는2011년부터실개천살리기운동을하고있다.이운동은주민중심으로전개된다.주민들이마을실개천주변생활쓰레기와영농폐기물(폐비닐·농약병)을수거하고자연정화용생태습지등을조성했다.그결과실개천에는미꾸라지,다슬기,가재등이돌아왔다.실개천살리기는2012년정부시책으로선정됐다.

아산시는2015년부터유흥업소밀집지역인 ‘장미마을’ 폐쇄를추진하고 있다.정기합동단속과함께진입도로를확장하는등도시계획을재정비해관련업소의자진폐업을유도하고있다.또유흥업소가입주건물(5층짜리)한곳을10억원을들여매입해리모델링작업중이다.

복기왕시장은“지역의작지만임팩트있는시책은지방분권의밑거름이될것”이라며“분권국가시스템을신속히도입해지역경쟁력을키워야한다”고말했다.명지대윤종빈(정치외교학과)교수는“지역시책의성공은지방자치의바람직한모델이라할수있다”고말했다.

충남아산시송악면종곡리주민들이100원택시를이용하고있다(왼쪽). 아산시선장면죽산1리일대마을주민들이실개천을정비하고있다.프리랜서김성태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