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라리분열이낫다

명분도없이생존만을위한통합아닌시대요구에부응하는정치생명체돼야

JoongAng Ilbo - - 오피니언 - 논설위원

영국의로버트 필(1788~1850) 총리는‘근대보수주의의아버지’라일컬어지는인물이다.귀족과지주계급의이익을대변하던토리당을광범한보수층을지지기반으로한근대정당,보수당으로탈바꿈시켰다.하지만보수당을분열시킨인물이기도한데,두가지모두의중심에‘곡물법’이있다.나폴레옹전쟁이끝나면서곡물값이폭락하자지주계급이다수를이루던영국의회는1815년곡물수입을금지했다.이곡물법으로지주들의이익은보호됐지만평민들은비싼식량 값을 치러야했다. 이후수입곡물에 보호관세를매기는 것으로 완화됐어도여전히서민들에게는부담이컸다. 1846년아일랜드에대기근이들자필은곡물법폐지안을밀어붙여통과시킨다.보수당의3분의2는반대했고이과정에서찬성의원들과깊은골이파였다.이후찬성파가휘그당과합쳐탄생한것이자유당이다.영국얘기를꺼낸건유령하나가대한민국을배회하고있어서다. ‘보수대통합’이라는유령이다.결론부터말해서명분도없고순서도틀렸으며자격도갖추지못한통합이다.그저허황한망령일뿐이다.중세교회에서나볼수있을법한음습한그림자가거기에어른거린다.성경을보호한다는명분으로성서에대한배타적해석권을주장하다나중엔평신도들에게서성경읽을권리마저박탈했던로마가톨릭말이다.그렇게함으로써중세교회가종교개혁을피해가려했듯,보수통합은진정한보수개혁을바라는유권자들의눈을가리는대국민사기극이다.대한민국의어느보수유권자가그런‘야합’을명령했는가.

통합을외치는자들이내세우는명분은문재인정부의폭주다.보수가분열돼서는 진보정권을견제할수없다는얘기다.적폐청산으로포장된정치보복이라는합리적의심을부정하지않는다.지난정권들보다하나도나을게없는이정권의‘내로남불’행태에정나미가떨어질지경인것도사실이다.하지만무릇일에는순서가있는법이다. 1년전만해도언감생심이었던인물이당연지사대통령이되고,존재감이라고는눈곱만큼도없던정당이의석하나늘리지않고집권당이될수있었던이유가뭔가.보수의옷은걸쳤지만지켜야할보수의가치인지뭔지도몰랐던얼치기가짜보수정권의‘자살골’탓아니었던가.천년만년해먹을것처럼국정을농단하는권력자주변에서꼬리나흔들고그의허물에는애써눈감았던탓아니었나말이다.

그렇다면무엇보다통렬한반성과처절한자기희생이먼저였어야했다.모든기득권을 내려놓는대신 모래부대를짊어지고기울어진운동장을바로잡으려노력했어야하는거였다.그럼에도누구하나책임지는사람없이잔머리만굴리다가이것저것안되니재통합을운운하는건보수유권자들에대한예의가아니다.국민을우롱하다버림받은정당이수만불린다고해서떠났던민심이돌아올거라믿는건가.거대야당의담장뒤에서땟국흐르는목숨을부지하는것말고뭐가더있을까.더욱복잡해진계파간헤게모니다툼과정부여당에사사건건딴죽이나거는진영대결의구태가덤임은말할것도없다.

그럴바에는차라리분열의상태로남는게낫다.필의보수당도분열했지만곡물법폐지는곡물가인하는물론제조업부흥과자유무역도래라는축복을가져왔다.필은이렇게말했었다. “내이름은독점업자들에게증오의대상으로남을것이다.”그래도그는보수당이기득권만지키는반동집단이아니라시대요구와변화에부응하는정치생명체라는걸증명해냈다.그것이수백년이어진힘의원동력이다.이땅의보수정당이가슴에새겨야할진리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