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연찮은판문점북한군총격사건,낱낱이밝혀라

JoongAng Ilbo - - 오피니언 -

그제판문점공동경비구역(JSA)에서북한군1명의귀순과정에서발생한총격사건에대한우리군의조치가영석연치않다. JSA는남북한군이수m이내에서얼굴을맞대고있어언제나긴장감이팽팽한곳이다.세계에서유일하게냉전의유산이남아있는지역이다.더구나지금은북한핵개발로남북사이에모든대화채널이닫혀있는상태다.따라서언제든지우발적인상황이벌어질수있다.이런민감한구역에서북한군이우리쪽으로귀순했고북한경계병들은이를차단하기위해총을쏘았다.

합참에따르면귀순한북한군은자동차를몰고JSA북한군구역으로진입했으며남과북을가르는군사분계선(MDL) 10m앞까지왔다고한다.그가자동차에서내린뒤10m만뛰어오면자유대한민국으로귀순할수있는상황이었다.그런데그짧은시간에북한군경계병4명이40발의소총과권총탄을쏘았다.북한경계병들은북쪽에서 남쪽으로사격했다.그렇다면북한군소총과권총의사거리로볼때그총탄들은당연히JSA우리구역으로도날아왔을것이다.귀순자가군사분계선을넘었을때도총을쐈을가능성이크다.한국군장병이인근에있었다면자칫그총탄에맞을수도있었다.북한이이처럼정전협정을위반하고도발했는데도우리군은남의일처럼보고만있었는가.

또귀순자는복부와가슴,어깨등에7발의총탄을맞고현재위중한상태다. JSA에서는귀순과정을감시카메라를통해모두관찰하고있었다고한다. JSA근무자들은귀순자가이토록많은총탄에맞도록뭘하고있었는지의문이다.송영무국방부장관도사건발생1시간만에보고받았다고한다.이래서야화급을다투는전방상황이발생할때어찌대처할지걱정이다.군당국은JSA에서북한군의도발과조치과정을낱낱이밝히고대책을마련하길바란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