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천용이필요한가

분수대

JoongAng Ilbo - - 오피니언 - 안혜리라이프스타일데스크

‘15년도전, 13년만의결실….’해외출장에서돌아와지나간신문을들춰보니올해로마지막인사법시험최종합격자인터뷰가여기저기눈에띈다. 15년도전끝에“꿈을이뤘다”는45세최고령합격자부터,결혼은언감생심사시합격후에야카카오톡을설치하고13년 만에대학동기와전화했다는37세수석합격자까지다양하다. 10여년의노력을보상받았으니분명축하받을일이다.하지만인간승리라고마냥찬사만보낼수없는찜찜한구석도있다.

두가지‘삐딱한’생각때문이다.우선,이들이과연훌륭한법조인이될수있을까하는우려다.이번합격으로실력에다굳은의지까지증명한셈이니업무역량을의심하는건아니다.하지만좁은시야는또다른얘기다.성인이된후10년넘도록스스로돈을벌기는커녕아내와부모의경제적도움속에신림동고시촌에틀어박혀오로지사시합격만을목표로한삶을살았다.물론예외는있겠으나이런 경험이타인의삶을이해하는데도움이되기보다지나간시절을보상받고싶은심리로이어질수있다는건누구라도쉽게짐작할수있다.그런면에서이번마지막합격자들의사연은역설적으로사시폐지의합리적이유를설명해줬다.또하나는우리사회가언제까지법조계를비롯한관료사회진입을신분상승사다리의최정점으로쳐주는‘개천용프레임’에갇혀있을것인가하는답답함이다.일부에서는“사시가유일하게개천에서용을만들어내는통로”라며사시폐지를아쉬워한다.인공지능과경쟁할정도로급변하는시대에판검사·변호사가왜수많은직업중하나가아니라‘용’으로대접받아야하는지잘모르겠다.또로또같은한방의시험으로인생역전을할수있다면그건건강한사회도아니다.

‘벼슬이면전부라는생각에감투쓰는일에만모두가집중하는어두운사회분위기가조성됐다.모두관리가되는것만을목표로삼는관권지향적인사회.’(평설우리민족의나갈길중에서)

어제(14일) 탄생100주년을맞았던박정희전대통령이1962년에짚은문제다.그때와비교할수없을만큼많은걸누리고사는지금,왜여전히60년대프레임에고착돼있는지그저한숨이나올뿐이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