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향한비교과활동,단점극복한노력을자소서에뚜렷이

외국어고등(이하외고) 31개교와국제고등(이하국제고) 7개교의내년입시전형요강이발표되고,지난달9일강원외고의원서접수를시작으로입시가본격화됐다.하지만새정부교육정책에따른선발권폐지등논쟁이이어지고있어교육계는어수선한분위기다.지난해와비교했을때달라진외고·국제고입시사항부터대비전략까지와이즈만입시전략연구소와함께알아봤다.

JoongAng Ilbo - - 열려라공부+ - 기자 rayejin@joongang.co.kr

2018학년도외고선발인원은6117명으로지난해보다35명감소했다.지역별로는서울권6개교 1400명, 경기권8개교 1750명,나머지지역에서2967명을선발한다.학과별로는영어과 1510명, 일본어과 1358명,중국어과1703명,러시아어과150명,프랑스어과 494명, 스페인어과 340명, 독일어과 445명,베트남어과20명,아랍어과25명,자율전공으로72명을선발한다.외고는광역단위로학생을선발하는것을원칙으로하고있으나,충남외고‘베트남어과’와울산외고‘아랍어과’는전국에서지원할수있다.

선발방식은지난해와똑갈아

국제고선발인원은전년과동일한 1048명이다.지역별로는서울권150명,경기권500명, 인천권 138명,부산권160명, 세종권 100명을 선발한다.국제고는전국에7개교만존재하기때문에국제고가설립돼있지않은지역에서는7개교중1개교를 선택해지원할수있다.

외고·국제고는모두자기주도학습전형을실시하고있으며일반전형·사회통합전형·지역우수전형으로구분해학생을선발한다.두학교의차이점중하나는외고는학생이지원할때학과선택이필수인반면,국제고는2학년때전공을선택한다는점이다.

선발방식은지난해와같다. 1단계에서영어성적과출결(감점)사항으로학생을뽑고,그다음으로1단계성적에면접점수를더해최종합격자를선발한다.외고·국제고는1단계내신성적만으로모집정원의 1.5~2배수를 선발하기때문에지원자들은2학년1학기부터3학년2학기까지의내신관리가가장중요하다.외고·국제고의학기별가중치는2학년1학기부터3학년2학기가각각 40점씩, 160점만점으로1단계 합격자를 선발한다. 단성취도평가도입이후2학년은성취도등급(A~E), 3학년은절대평가등급(1~9)으로평가되기때문에2학년성적에서B등급을받으면1단계합격에치명적일수있으니철저한관리가필요하다.

2017년외고·국제고의평균경쟁률은각각 1.47, 2.01을기록했다. 2018학년도지원자수는더욱감소될것으로예상된다.학령인구감소에따라자연감소된것도있지만외고·자사고폐지논란으로인한불 라예진 안심리,대입의문과정원축소와취업의어려움으로인해지원자가감소될것으로추측된다.

입시에서학교생활기록부의중요성은더욱커지고있다.고입에있어학교생활기록부는고교유형에따라항목에차이가있을수있지만대부분인적·학적·출결사항,수상경력,진로희망,창의적체험활동,교과학습발달상황,자유학기활동,독서활동,행동특성및종합의견등총10가지항목을기재한다.

유근상와이즈만입시전략연구소책임연구원은“입학사정관은자기소개서뿐아니라학교생활기록부활동내역까지철저히검증하기때문에자신의활동내역을꼼꼼하게분석해면접에대비해야한다”며“학교생활기록부에부정적으로언급된내용이있다면꼭담임선생님또는담당선생님에게합당한정정사유를들어수정해야한다”고조언했다.

자신의특징표현하는키워드

자기소개서의질문은크게‘꿈과끼’영역과‘인성’영역으로구분된다.여기서‘끼’는재학기간중학업에기울인노력과학습경험이얼마나높은성취도를보였는지, ‘꿈’은비교과활동에서본인의진로와연계해의미를두고노력한활동에대해작성하면된다. ‘인성’은교내활동에서‘배 려’ ‘나눔’ ‘협력’ ‘타인존중’ ‘갈등관리’등을실천하고느낀점을객관적인사실과구체적인에피소드를통해자신의개성과장단점을극복한노력이드러나도록작성하는것이좋다.

또자신의특징을한단어로보여줄수있는키워드를정해이를중심으로일관되게표현하는것을추천한다.진로희망과관련된심화학습또는탐구활동과관련된문항은구체적인사례를들어설명한다.단지난해와동일하게자기소개서에영어등각종인증시험점수와교내·외각종대 회입상실적,각종자격증취득사항은적으면0점처리되니주의하자.우회적·간접적인진술또한0점 처리된다.부모의사회·경제적지위암시내용도항목배점의10%이상감점처리되기때문에유의해야한다.만일대회실적이있다면대회에대해서직접적으로기술하지말고준비과정을통해학습한내용과향후학습계획을제시해야한다.특히교육과정에서수행했던심화활동,동아리활동,연구활동을통해배운점,진로와의연계성등을구체적으로기술하면높은평가를받을수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