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수급·실적삼박자코스닥‘늦깎이랠리’

정부,코스닥시장육성방안발표투자자세제혜택,상장요건완화이달들어9%상승750선훌쩍기관,바이오·중국관련주대거매수IT부품·소재기업실적기대감커져“1~2년내지수1000에도달”전망도

JoongAng Ilbo - - 경제 - 기자newworld@joongang.co.kr

코스닥시장은2015년여름뜨거웠다.열기는그때뿐이었다.이후쭉삭풍이불었다. 2015년 7월 20일 782.64까지 올랐던코스닥은이후‘대장주’의잇따른코스피이전상장과공매도논란등으로투자자에게외면받았다.

변하기시작했다.계절은겨울로접어들지만코스닥시장엔봄아지랑이가피어오른다.정책·수급·실적‘삼박자’가맞아떨어지며지수800은물론1000돌파전망까지나온다.

14일코스닥지수는전날보다 15.08포인트(2.03%) 오른 756.46으로 마감했다. 2015년7월 24일(776.26) 이후2년4개월만에최고치다.코스닥은이달들어서만9% 뛰었다.이기간코스피가0.1% 오른것과확연하게차이난다.

코스닥에상승세시동이걸린건정부의강력한신호덕분이다. 2일엔벤처기업지원에30조원을쏟아붓는‘혁신창업생태계조성방안’이나왔다. 13일엔코스닥종목투자자에게세제혜택을주고코스닥상장요건을정비하겠다는발표가있었다.모두중·소형주가몰려있는코스닥에우호적이다.

여기에다수급이확실하게좋아졌다.이날기관투자가는코스닥시장에서3500억원어치주식을순매수했다.하루순매수규모로는역대최대치다.기관은전날에도3100억원을순매수했다.이달누적순매수규모는8400억원으로7개월만에‘사자’로돌아섰다.

지금껏코스닥시장의주연은개인투자자였다.코스닥에서개인투자비중은수년동안90%내외를유지했다.반면기관은4%대에불과했다.

그랬던기관이코스닥구원투수로나선배경은연말이되면서자금집행이활발해졌기때문이다.다가올금리인상으로채권가격하락우려가커지면서채권투 자금을빼주식으로돌린점도작용했다.기관을중심으로한수급개선은내년에더좋을것이란전망이나온다.

국민연금이정부정책의큰틀에맞춰코스닥투자를늘릴것이라는기대감도반영됐다.연기금은최근5거래일연속순매수하며누적 1000억원어치 코스닥종목을샀다.

이경수메리츠종금증권리서치센터장은“보험사등기관투자가자금은그해수익률이좋은자산에후행하며집행되는경향이있다”며“특히연초에는정책시행기대감이더욱커지며코스닥이부각되기때문에올해말보다는내년에흐름이더좋을수있다”고말했다.

이달기관이가장많이산종목은코스닥시가총액1위인 셀트리온(1200억원)이다.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체계배치에대한중국의보복으로짓눌렸던CJ E&M(700억원)과2차전지재료를제조하는 엘앤에프(400억원)가 뒤를이었다.

실적은개선되고있다.금융정보제공업체에프앤가이드에따르면올해와내년코스닥상장사순이익증가율은전년대비 각각 6.5%, 8.3%를기록할것으로분석됐다.올해들어주가상승을이끈코스피주요종목의실적개선세가주춤해지는내년엔코스닥종목이후발주자로바통을이어받을것이란전망이다.

임상국KB증권종목분석팀장은“국내중소형·코스닥업체성장세가이어지며이익도증가하고있다”며“실적이뒷받침되는전기·전자(IT)관련부품·소재기업,실적기대감이커지고있는바이오기업,중장기성장가능성이커진4차산업혁명관련주를추천한다”고말했다.그는“앞으로1~2년안에코스닥지수1000에도달할수있다고본다”고덧붙였다.한편에선흘러드는유동성이자칫거품을만들수있다고우려한다.이채원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부사장은“코스닥에상장됐다는이유만으로저평가된종목이있다면강력한수급으로제값을찾아나가는게바람직하지만오직수급만으로오른다면부작용을초래할수밖에없다”며“실적개선세보다유동성에기댄상승세에올라탄다면코스닥상승흐름은지속할수없다”고말했다.

이새누리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